협조를 강화해나가는 유라시아경제동맹

 

최근 끼르기즈스딴에서 유라시아경제동맹 정부간 리사회회의가 진행되였다.

회의에서는 2025년까지 공동의 금융시장을 형성할데 대한 문제, 공업협동발전문제, 평등한 경영조건을 마련하는 문제 등이 토의되였다.회의끝에 동맹의 여러 활동측면과 관련한 10여건의 문건이 조인되였다.

로씨야수상은 회의에서 공동의 과제는 유라시아경제동맹에서의 통합과정과 경제의 활성화를 촉진하며 성원국주민들의 생활수준을 제고하는것이라고 하면서 동맹이 기구밖의 다른 나라들과의 협조를 강화하고 아세안과 같은 여러 지역기구를 통해 동맹에 가입하는 나라수를 늘이기 위해 노력하고있다고 말하였다.

올해는 유라시아경제동맹이 발족된지 5년이 되는 해이다.

2010년 로씨야와 벨라루씨, 까자흐스딴이 관세동맹을 조직하고 단일경제공간형성에 관한 선언을 채택한것을 기초로 하여 2014년 5월 까자흐스딴의 아스따나에서 유라시아경제동맹이 창설되였다.그 다음해 1월 1일부터 정식 활동을 시작한 동맹에 아르메니야, 끼르기즈스딴이 가입하여 현재 5개 나라가 성원국으로 되여있다.

유라시아경제동맹은 창설후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었다.

지난해만 하여도 성원국들과 제3국들사이의 무역액은 18.8%, 성원국들의 국내총생산액은 2.5% 늘어났으며 전반적인 공업생산액은 3.1% 장성하였다.

유라시아경제동맹은 공동금융시장을 형성하기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도 보이고있다.목적이 있어서이다.

현재 유라시아경제동맹공간에서 약 1억 8 000만명의 주민이 살고있다.주민들사이의 경영활동에서 장애가 있어서는 안된다는것이 성원국모두의 립장이다.이로부터 동맹은 공동금융시장을 창설하려 하고있다.

유라시아경제동맹은 다른 나라들, 국제기구들과의 협조관계를 구축하는데도 관심을 돌리고있다.

지난 6월 중국과 로씨야는 모스크바에서 전면적인 전략적협조동반자관계를 발전시킬데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하면서 《하나의 지대, 하나의 길》건설과 유라시아경제동맹사이의 결합을 추진하는 측면에서 조정과 행동을 강화하기로 하였다.싱가포르, 에짚트, 이란 등 나라들과 협조를 진척시키고있다.앞으로 상해협조기구, 아세안성원국들이 참가하는 대유라시아동반자관계를 형성하려 하고있다.

동맹에서 주도적역할을 하고있는 로씨야는 유라시아경제동맹을 유럽동맹과 어깨를 견줄수 있는 위력한 실체로 만들것을 목표로 하고있다.

분석가들은 유라시아경제동맹의 활동이 국제무대에서 자기의 지위를 공고히 하면서 국가간 및 지역간 협조와 단결을 강화하는데 기여하고있다고 평하고있다.

김광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