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혁명선렬들의 열렬한 조국애를 따라배운다.

-압록강안밀영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