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절약투쟁을 힘있게 벌려 긴장한 전력문제해결에 적극 이바지하자

애국심의 발현

 

사회주의자립경제의 토대를 튼튼히 다지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는 오늘 어디서나 요구하고있는것은 전력이다.

지금 전력사정은 의연히 긴장하다.하여 금속, 화학공업, 철도운수를 비롯한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 적지 않은 애로를 느끼고있다.

지금이야말로 전력생산을 늘이는것과 함께 절약투쟁의 도수를 더욱 높여야 할 때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절약은 곧 생산이며 애국심의 발현입니다.》

현시기 당에서는 전기절약투쟁을 전국가적, 전사회적운동으로 힘있게 벌려나갈것을 요구하고있다.

지금 이 시각도 석탄, 전력공업부문의 로동계급은 한g의 석탄이라도 더 캐내고 한W의 전력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애국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다.문제는 생산된 전력을 얼마나 효과있게 리용하는가 하는것이다.아무리 전력을 많이 생산하여도 랑비현상을 막지 못하면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것과 같다.

절약은 곧 생산이며 애국심의 발현이다.

모든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나라살림살이의 주인된 립장에서 경제발전의 생명선인 전기를 극력 아껴쓰기 위한 된바람을 일으켜야 한다.

전력을 공급하는 과정에는 도중손실을 동반하게 된다.송배전부문의 일군들은 투자를 얼마 들이지 않고 막대한 절약예비를 얻어낼수 있는 도중손실을 줄이기 위한 사업을 근기있게 내밀어야 한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전기를 극력 절약하고 효과적으로 리용하기 위한 사업에 관심을 돌려 공급되는 전력으로 더 많은 물질적부를 창조해야 한다.

기술개조의 목표와 목적은 생산을 늘이는것과 함께 전력소비를 줄이는데 있다.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전력소비정형을 구체적으로 따져보고 전력소비가 많은 설비들을 전기를 적게 쓰거나 쓰지 않는 설비들로 교체하는것과 함께 과대용량의 전기설비들을 알맞는 용량의 설비들로 바꾸어 제품단위당 전력소비기준을 극력 낮추어야 한다.

생산공정의 현대화에 전기절약의 큰 예비가 있다.자체의 기술력량과 내부예비를 적극 탐구동원하여 생산공정을 로력절약형, 전기절약형으로 개조하여야 한다.현실에서 그 우월성이 확증된 여러가지 전기절약장치를 적극 받아들여 유효전력의 비률을 높이고 무효전력소비를 극력 줄여야 한다.

모든 공장, 기업소에서 직장, 작업반, 기대별교차생산조직을 더욱 합리적으로 짜고들며 교차생산규률을 엄격히 지켜 전력사용한도를 초과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각급 당조직에서는 절약투쟁에서 이룩된 성과와 경험들을 널리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벌려 자기 부문, 자기 단위에서 생산된 전기를 효과있게 쓰기 위한 된바람을 일으켜나가도록 하여야 한다.

애국은 자기 집뜨락에서부터 시작된다.

한W의 전기, 한g의 석탄, 한방울의 물도 극력 아껴쓸줄 아는 사람이 진정한 애국자이다.

모두다 전기절약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사회주의강국건설에 참답게 이바지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