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반《자한당》투쟁을 계속 벌려나갈 의지 표명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대구, 경북주권련대의 주최로 8월 31일 대구에서 반일, 반《자한당》집회가 진행되였다.

과거 일제가 저지른 죄악과 《자한당》패거리의 친일망언들을 규탄하는 선전물들을 든 각계층은 일본당국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조치를 단죄하였다.

그들은 남조선에 일본의 문화가 만연되고 일본기업이 존재하고있다고 개탄하였다.

이를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고 하면서 그들은 일본상품불매운동을 벌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자한당》소속 《국회》의원들의 친일망언이 계속되고있다고 하면서 국민이 힘을 합쳐 반일, 반《자한당》투쟁을 벌려나가자고 호소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