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반도를 관통한 강한 중형급의 태풍13호

 

기상수문국의 통보에 의하면 태풍13호는 9월 7일 새벽부터 우리 나라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나라에서 태풍피해를 막는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태풍13호의 영향으로 9월 7일 새벽 2시부터 황해남도 룡연군에서 9m/s의 비교적 센 바람이 불기 시작하였다.배천, 옹진, 태탄을 비롯한 황해남도남부지역에서도 비교적 센 바람이 불었다.특히 6시경에는 해주에서 11m/s, 연안에서 10m/s의 센 바람이 관측되였다.

그 당시 전라남도의 서쪽해상에 도달한 태풍13호의 중심기압은 965hPa, 중심부근에서의 최대풍속은 38m/s이고 풍속이 25m/s이상인 구역의 반경은 180km, 풍속이 15m/s이상인 구역의 반경은 600km였다.강한 중형급의 이 태풍은 시간당 44km의 속도로 우리 나라 부근으로 이동하여왔다.

태풍13호는 7일 9시경 황해남도 해주남쪽 244km부근해상에 도달하였으며 시간당 44km의 빠른 속도로 북쪽으로 이동하였다.

12시경 해주남쪽 138km부근해상에 도달한 태풍13호의 북쪽에로의 이동속도는 시간당 42km였다.

태풍13호는 15시경 황해남도 옹진군일대에 도달하였는데 여전히 빠른 속도로 북쪽으로 이동하였다.태풍의 영향으로 북부내륙의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지역에서 10~15m/s의 센 바람이 불었으며 순간최대풍속은 해주에서 35.6m/s, 청단에서 35m/s로 관측되였다.강령, 옹진, 태탄, 신원, 신천에서는 한시간동안에 30mm이상의 폭우가 내리였다.

동해안일대에서는 해일이 일었다.

14시경 강원도해안의 여러곳에서는 63cm, 90cm의 해일이 일었다.

태풍13호는 17시경에 남포시일대, 18시경에는 평안남도 대동군일대를 지나 순천시일대에 도달하였다.중심기압은 975hPa, 중심부근에서의 최대풍속은 33m/s였다.북상속도는 시간당 48km로 빨라졌다.황해북도 린산에서 28m/s이상의 순간최대풍속이 관측된것을 비롯하여 일부 지역에서 센 바람이 불었다.

21시경 자강도 전천군일대에 도달한 태풍13호는 강한 중형급으로부터 중형급으로 약화되였으며 시간당 54km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였다.

전문가들은 태풍13호가 자강도 중강군일대를 통과하여 9월 8일 0시경에 중국동북지역으로 이동하며 새벽 2~3시경에는 우리 나라 경내를 완전히 벗어날것이라고 하였다.이에 따라 9월 8일 새벽까지 함경남도지방을 위주로 동해안의 여러 지역과 량강도의 일부 지역에서 10~15m/s의 센 바람이 불고 8일 새벽까지 함경남북도해안에서는 70~100cm의 해일이 일것이라고 보았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태풍과 무더기비에 의한 위험이 완전히 가셔질 때까지 최대의 긴장성을 늦추지 말아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려명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