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호소에 화답하여 온 나라가 태풍피해복구에 산악같이 떨쳐나섰다

이틀동안에 와닥닥 해냈다

연탄군에서

 

연탄군의 포전들에 태풍13호가 들이닥쳐 농작물에 피해를 주었다.

특히 읍, 문화, 월룡협동농장에서 피해가 컸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무슨 일이나 작전을 잘하고 지휘를 잘하여야 성과를 거둘수 있습니다.》

태풍13호가 우리 나라에 영향을 미칠것이 예견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군당위원회는 군급기관 일군들을 군안의 농촌들에 파견하여 피해가 날수 있는 위험개소들을 찾는 사업을 진행하였다.

군책임일군들은 해당 단위들과 그곳에 파견된 일군들이 제기한 자료에 기초하여 농작물피해를 입을수 있는 대상과 요소들을 빠짐없이 찾아내고 불리한 지대들을 돌아보면서 방지대책을 면밀히 세웠다.그리고 태풍이 지나간 뒤 피해를 입은 지역들에 대한 집중적인 복구대책을 강구하였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7일 저녁부터 집중적인 복구사업이 벌어졌다.

군책임일군들은 농장들에 로력을 집중배치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진행하였다.

그리고 새끼줄과 지지대를 보장하기 위한 사업도 힘있게 내밀었다.

읍협동농장에서는 태풍으로 하여 수십정보의 포전에서 농작물이 넘어졌다.

농장에서는 군안의 로력이 집중되는데 맞게 피해면적을 분담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 이틀동안에 농작물을 세우는 작업을 끝냈다.

문화협동농장에서는 일군들이 포전을 맡고나가 지원로력이 도착하자마자 넘어진 농작물을 세우는 방법들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었다.

피해가 큰 농장들에 나간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애국의 마음을 안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이들은 넘어진 농작물들을 세우는 사업을 앞세우면서 익은 곡식을 한알도 허실하지 않도록 대책을 세웠다.

군안의 다른 농장들에 나간 일군들과 근로자들도 포전별, 필지별피해복구계획을 바로세우고 맡겨진 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였다.

그리하여 이틀동안에 피해흔적을 가시였다.

본사기자 정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