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내 조국의 밝은 미래를 앞당겨가는 영광과 긍지 끝없이 넘쳐흐른다.

-만수대언덕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