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증산토대 마련

평원군산림경영소에서

 

나무모를 키우는것은 산림조성사업의 첫 공정이며 산림복구전투의 성과는 나무모생산을 어떻게 따라세우는가 하는데 달려있다.이렇게 놓고볼 때 물질기술적토대를 튼튼히 꾸리는데 힘을 넣어 나무모를 증산할수 있게 한 평원군산림경영소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일본새가 눈길을 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의 뜻을 받들어 앞으로 10년안에 모든 산들을 푸른 숲이 설레이는 보물산, 황금산으로 전변시키자는것이 우리 당의 확고한 결심이며 의지입니다.》

최근년간 산림경영소일군들과 종업원들은 나무모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을 근기있게 내밀어왔다.

결과 나무모생산량은 해마다 늘어났다.그러나 이들은 만족하지 않고 더 높은 목표를 세웠다.

산림복구전투 2단계기간에 군안의 모든 산들을 황금산, 보물산으로 만들자.

이런 결심밑에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경제건설과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할수 있는 잣, 밤, 오미자, 구기자, 기름밤나무를 비롯한 나무모를 생산보장하기 위한 사업에 달라붙었다.

제일 걸린 문제는 종자였다.지배인은 종업원들을 발동하는 한편 군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에게 경제적리용가치가 큰 나무모생산이 가지는 의의를 알려주어 그들을 종자확보에로 불러일으켰다.모든 산들을 쓸모있는 산들로 전변시킬 애국의 마음 안고 산림경영소의 종업원들과 군안의 근로자들이 이 사업에 발벗고나섰다.

그리하여 산림경영소에서는 다음해 나무모생산에 필요한 종자를 충분히 확보해놓을수 있었다.

그뿐이 아니다.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올해에 자체의 힘으로 250㎡의 수지경판온실을 건설하여 나무모증산토대를 강화하였다.그 과정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

자재와 자금을 비롯하여 애로되는것이 많았다.하지만 군안의 모든 산들이 황금산, 보물산으로 전변될 래일을 앞당겨간다는 자부심을 안고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한결같이 떨쳐나 수지경판온실건설을 짧은 기간에 결속하였다.

자기 힘에 대한 확신을 가진 이들은 나무모온실건설에 또다시 어깨를 들이밀었다.일군들과 종업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어 수백㎡의 나무모온실이 일떠서게 되였다.

산림경영소에서는 후민산비료와 아미노산미량원소복합비료, 살충제도 자체의 힘으로 만들어 리용하였다.그리하여 올해에만도 600만그루의 나무모를 생산하였다.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가까운 몇해안으로 군안의 모든 산들을 쓸모있는 황금산, 보물산으로 전변시킬 목표를 내세우고 힘찬 투쟁을 벌리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