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정신력으로 쌓아올린 팔향언제

함경북도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투쟁

 

어랑천을 가로지르며 승리의 언제가 어떻게 솟아올랐는가를 우리는 지난 8월의 7일동안에 있은 하나의 자료를 가지고 이야기하려고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지난 8월 16일 0시 팔향언제건설자들앞에 준엄한 시련의 시각이 닥쳐왔다.

근 열흘동안 그칠줄 모르고 내린 무더기비로 팔향저수지의 물이 시시각각으로 불어나면서 완공을 앞둔 언제를 위협하였던것이다.이제 몇시간후이면 채 쌓지 못한 언제우로 물이 넘어날수 있었다.그러면 혼합물생산장이 통채로 없어지는것은 물론이고 어랑천저수지의 토사언제가 흔적도 없이 무너져내릴수 있었다.아니 그보다 더 중요한것은 당앞에 결의한 날자에 팔향언제를 완공할수 없다는 바로 이것이였다.

이제 남은 언제콩크리트치기량은 3 000여㎥, 시간당 15cm의 속도로 차오르는 수위.

모두가 가슴을 쳤다.어떻게 쌓은 언제인가.

령하 수십℃의 강추위속에서도 한치한치 쌓아올리고 자체의 힘과 기술로 련속식혼합장을 꾸려 매일 1 000여㎥의 콩크리트치기를 하면서 일떠세운 언제가 아니였던가.한치한치의 언제에는 건설자들의 열정과 헌신의 땀방울이 그대로 슴배여있었다.

횡포한 자연앞에 과연 우리가 물러서야 하겠는가.

이 물음앞에 건설자들은 한결같이 대답했다.

절대로 물러설수 없다.

청진금속건설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물과의 대결전, 자연과의 치렬한 격전이 벌어졌다.건설자들은 콩크리트혼합물과 한덩어리가 되여 언제를 한치한치 쌓아나갔다.물이 시시각각 불어나 쌓은 언제우에 올라오면 건설자들은 그우에 또 한차례의 콩크리트치기를 진행하였다.언제기중기의 한쪽바퀴들이 물에 잠기기 시작하여 움직일 때마다 물갈기를 일으켰지만 건설자들은 콩크리트치기를 중단하지 않았다.

혼합물생산장에서 생산된 콩크리트혼합물로 언제를 쌓기 위한 전투가 벌어질 때 다른쪽에서는 도안의 녀맹돌격대원들이 우등불을 지피고 언제우에 쌓을 모래마대를 준비하였다.

이들만이 아니였다.

도당책임일군이 건설장으로 달려왔고 도인민위원회와 도검찰소의 일군들이 현지에 도착하였다.이들은 건설자들에게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며 자연과의 대결전을 벌리였다.

비는 비록 멎었지만 골짜기의 여기저기에서 흘러내리는 물로 수위는 계속 높아졌다.이제는 언제기중기의 한쪽바퀴들이 완전히 잠겨 보이지 않았고 더는 가동을 계속할수 없었다.

론의가 분분하였다.

언제기중기를 해체하고 언제쌓기를 계속하자는 사람들이 있었고 언제기중기를 통채로 저수지에 처넣고 언제를 쌓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일군들도 있었다.자연의 힘은 어쩔수 없으니 빨리 대피대책부터 세워야 하지 않겠는가고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기중기를 해체하는데만도 보통 3일간, 기적이 일어난다고 하여도 하루는 실히 걸리였다.그렇다고 그처럼 귀중한 언제기중기를 통채로 저수지에 처넣을수는 없었다.

일군들 누구나 선뜻 결심을 내리지 못하였다.

이러한 때 도당책임일군의 목소리가 온 건설장을 쩡 울리였다.

동무들, 우리의 뒤에는 수천명 인민들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어랑천저수지의 언제가 있다.이 몸이 통채로 콩크리트혼합물이 되고 모래마대가 되여서라도 기어이 언제를 지켜내자.

도당책임일군의 절절한 호소는 일군들로 하여금 정신이 번쩍 들게 하였다.

그들의 눈앞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결심하시면 우리는 무조건 한다는 결사의 구호가 뚜렷이 안겨왔다.

당앞에 결의한 날자에 무조건 언제를 완공하자.

건설자들은 물과의 투쟁, 자연과의 대결전에 또다시 떨쳐나섰다.기중기로 운반하는 콩크리트혼합물로도 성차지 않아 마대를 둘러메고 언제우로 톺아올랐다.일군들도 언제우에 올라 건설자들과 함께 일을 하며 전투를 지휘하였다.

기중기의 견인바줄이 엉키여 콩크리트혼합물운반이 중단되자 한몸을 서슴없이 내대여 엉킨 쇠바줄을 푼 로동자들, 무거운 혼합물마대를 메고나선 녀성로동자들, 지원물자들을 안고 건설장으로 달려와 경제선동과 로력적지원으로 건설자들의 사기를 북돋아준 도안의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

자연과의 대결전에 나선 정신력의 강자들에 의하여 30m라는 좁은 작업공간에서 하루 700여㎥의 언제콩크리트치기가 진행되였다.

이렇게 팔향언제는 함경북도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의 드놀지 않는 신념, 한몸이 그대로 콩크리트혼합물이 되여서라도 언제를 당중앙을 결사옹위하는 성새, 방탄벽으로 억세게 쌓으려는 언제건설자들의 불굴의 의지에 떠받들려 솟아올랐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리은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