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반을 확고히 앞세워

철산군 수부협동농장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사업에 대한 높은 책임감과 일욕심, 진취적인 사업태도를 가지고 최대의 마력을 내야 하며 당과 인민앞에 자기의 충실성과 실천력을 평가받아야 합니다.》

포전의 곳곳에 쌓여있는 동가리들을 바라보며 철산군 수부협동농장 관리위원장은 기쁨과 함께 걱정이 절로 생겼다.그것은 농장이 군적으로 논면적이 제일 많은데다가 전반적인 포전들이 탈곡장들로부터 멀리 떨어져있었기때문이다.그로 하여 벼단운반을 일정계획대로 내미는것이 힘들게 되였다.

온 농장이 올해 알곡생산계획을 수행하기 위하여 년초부터 얼마나 피타는 노력을 기울여왔던가.이것이 그대로 훌륭한 결실을 맺게 하자면 조직사업을 짜고들어 땀흘려 가꾸어온 낟알을 허실하지 말고 제때에 거두어들여야 한다.

그러자면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것은 운반문제가 아닌가.

그는 리당위원회의 지도밑에 실정에 맞는 가장 합리적인 운반방법을 찾아내기 위하여 일군들과 함께 집체적토의를 거듭하였다.

그 과정에 뜨락또르와 함께 달구지리용률을 높이는데 운반문제해결의 방도가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였다.

일군들은 올해에는 거리가 멀고 뜨락또르들이 들어가기 힘든 포전의 벼단들은 이동식탈곡기들을 리용하여 낟알털기를 진행하도록 하였다.그리고 털어낸 낟알을 포전도로까지 달구지로 집중적으로 운반한 다음 뜨락또르로 실어나르게 하였다.

이 방법은 낟알허실을 방지할뿐아니라 뜨락또르들의 운반회수를 결정적으로 늘일수 있었다.

신심을 가진 일군들은 작업반, 분조들을 담당하고 내려가 농장원들과 함께 낟알털기를 진행하며 앞장에서 이끌어나갔다.여기에 고무된 농장원들은 낟알털기를 다그치는것과 함께 운반을 따라세우기 위하여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실지로 운반실적은 눈에 띄게 높아졌다.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