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을 군중적운동으로

부지절약형, 로력절약형축산기지를 꾸려놓고

통천군사회급양관리소에서

 

통천군사회급양관리소에서 축산에 힘을 넣고있다.

작은 부지에서 많은 집짐승을 기를수 있게 부지절약형축사를 건설하고 곳곳에 빈땅이 없이 먹이작물을 빼곡이 심어 알곡먹이소비량을 줄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모든 기관, 기업소들에서는 후방사업이자 곧 정치사업이며 사회주의수호전이라는 관점을 가지고 실정에 맞게 축산을 발전시켜 종업원들의 투쟁열의를 높여주고 그들을 혁명과업수행에로 힘있게 고무추동하여야 합니다.》

지난 시기 관리소의 축산토대는 그리 시원치 못했다.축사부지며 관리공로력, 먹이보장 등 걸린 문제가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그렇다고 누구에게 손을 내밀수도 없는 일이였다.

(축산을 조건이 좋으면 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만두어도 되는 사업으로 여긴다면 언제 가도 후방사업에서 개선을 가져올수 없다.)

교훈을 찾은 관리소일군은 제기되는 문제들을 자체의 힘으로 풀어 축산을 활성화할 목표를 내세우고 하나하나 실천해나갔다.

우선 집짐승우리를 놓고보자.지난 시기의 불합리한 점들을 전면적으로 분석한데 기초하여 칸수를 더 늘이고 설계를 합리적으로 하여 아래층에서는 돼지, 웃층에서는 닭을 기를수 있게 축사를 꾸리였다.

이에 토대하여 집짐승을 많이 확보하였는데 먹이문제가 제기되였다.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축사주변과 생땅이 드러난 곳들에 영양가높은 먹이작물을 심었다.돼지가 좋아하는 호박도 많이 심어 적지 않은 먹이원천을 마련하였다.하지만 그것만으로 먹이문제를 완전히 풀수 없었다.이들은 두부찌끼를 비롯한 식료가공부산물을 가능한껏 동원리용하고 누구나 출근할 때 가정에서 나오는 음식부산물도 들고나왔다.부업지에서 나는 농부산물도 모조리 거두어들여 먹이로 리용하였다.이렇게 하니 알곡먹이를 절약하면서도 많은 집짐승을 길러낼수 있었다.

관리소에서는 관리공로력도 따로 두지 않고 사무를 보는 3명의 종업원들이 겸임하여 축사를 맡아보게 하였다.그 과정에 축산물생산이 늘어나고 종업원들에 대한 후방사업이 개선되였다.중요대상건설장들에 대한 지원사업도 여러차례 진행하였다.

이처럼 축산에서는 결코 조건이 문제가 아니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