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세력에 대한 보수패당의 범죄 확정

 

보도에 의하면 진보세력에 대한 탄압소동에 매달리던 보수패당의 범죄가 확정되였다.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지난 2016년 2월 이전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박근혜역적일당의 친일매국범죄를 폭로규탄하는 투쟁을 전개하였다.

단체는 일본과 남조선당국사이에 이루어진 성노예문제《합의》의 부당성을 국제사회에 까밝히는 동시에 카나다의 녀성단체들과 공동으로 유엔기구에 요구서를 제출하기도 하였다.

이를 두고 인터네트보수언론들은 이전 정대협과 단체 상임대표 윤미향 등이 《친북좌파단체》, 《종북세력》이라는 내용의 글을 만들어 인터네트홈페지에 올렸다.

또한 보수단체인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은 정대협 상임대표와 단체성원들의 친척들이 《북 지령을 받은 간첩》이라는 허위사실이 적힌 삐라를 뿌렸다.

10월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인터네트보수언론들과 《엄마부대》 대표의 범죄를 인정하고 배상할데 대한 판결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