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책관철을 위한 도들사이의 경쟁소식

다수확운동을 힘있게 벌려 농업생산을 지속적으로 늘여나가자

실적차이는 무엇을 보여주는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올해 신년사에서 제시하신 강령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각지 농촌들에서는 년초부터 알곡생산목표수행을 위한 투쟁을 경쟁적으로 벌리였다.여기서 어느 단위가 높은 실적을 올리였는가.

현재 한해농사를 결속하는 마당에 와서 그 결과가 나타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부문에서는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과학농사열풍을 일으켜 계획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여야 합니다.》

각 도, 시, 군당위원회와 농업지도기관 책임일군들은 영농사업을 틀어쥐고 쌀로써 사회주의를 지키기 위한 투쟁에로 대중을 불러일으켜 알곡생산목표를 수행하는데 큰 힘을 넣었다.

평안남북도와 황해남북도 그리고 함경남도를 비롯하여 나라의 알곡생산에서 중요한 몫을 맡은 도들에서는 농사를 잘 짓는것을 선차적인 과업으로 내세우고 여기에 력량과 수단을 총집중하였다.

특히 평안북도일군들은 올해농사차비로부터 결속에 이르기까지 모든 영농공정을 앞당겨 해제끼기 위한 작전을 면밀히 하고 패기있게 내밀었다.

봄내여름내 성실한 노력을 바쳐 좋은 작황을 마련한 도안의 많은 시, 군과 농장의 일군들, 농업근로자들은 애써 지은 곡식을 제때에 거두어들이기 위해 포전에서의 낟알털기비중을 높이면서 알곡생산실적을 올리였다.

다른 도들에서도 힘찬 투쟁이 벌어지는 속에 배천군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태풍피해를 가시고 한알의 낟알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기 위해 비상한 열정을 발휘하였다.이들은 수확적기를 바로 정하고 모든 력량과 수단을 가을걷이에 총동원하는것과 함께 포전에 이동식탈곡기들을 전개하여 낟알털기속도를 높이였다.그리하여 나라쌀독을 채우는데서 군이 앞선 단위의 대렬에 서게 되였다.

재령군책임일군들은 최고수확년도수준을 돌파한 강교협동농장을 본보기단위로 정하고 다른 농장들에서 앞선 단위를 따라배우도록 하는 사업을 실속있게 진행하였다.

농장들에서는 사회주의경쟁을 벌리면서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힘있게 내밀어 성과를 거두었다.

연탄군에서는 군급기관 일군들을 농장, 작업반, 분조들에 파견하고 방송선전차와 포전방송기재를 비롯한 선전선동수단들을 동원하여 농장벌마다 화선선동의 북소리가 높이 울려퍼지도록 하였다.

사상전의 위력이 과시되는 속에 농업근로자들은 서로 돕고 이끄는 집단주의정신과 투쟁기풍으로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와닥닥 다그쳐 끝냈다.

만경대구역, 력포구역, 사동구역, 형제산구역, 순안구역과 평성시, 덕천시, 성천군, 양덕군, 회창군, 청남구, 천리마구역, 와우도구역, 사리원시, 상원군, 강계시, 희천시, 만포시, 초산군, 장강군, 시중군, 우시군, 송원군, 룡림군, 원산시, 금강군, 세포군, 법동군, 이천군, 함흥시를 비롯한 시, 군, 구역(구)들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각지의 수많은 농장, 작업반들에서 알곡증산투쟁이 줄기차게 벌어졌다.

곽산군 로하, 와도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지난 시기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제때에 하지 못한데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로력과 기계수단을 합리적으로 동원리용하여 농사를 빨리 결속하는데 총집중하였다.이들의 앙양된 열의에 의해 농장들에서는 계획을 앞당겨 수행하였다.

알곡증산성과로 당의 불멸의 령도업적을 길이 빛내이기 위한 작업반, 분조, 농업근로자별경쟁이 활발히 벌어진 안악군 오국협동농장, 대중을 발동하여 태풍피해를 가시고 자체로 소형탈곡기들까지 만들어 낟알털기를 다그친 배천군 운산, 시중군 흥판, 순천시 평리협동농장과 숙천군 약전농장, 강서구역 청산, 곽산군 남단, 대관군 대안, 신천군 우산, 황주군 포남, 안변군 사평, 천삼, 철원군 읍협동농장을 비롯한 농장들도 계획수행에서 앞서나갔다.

배천군 향정협동농장 제8작업반, 철원군 마방협동농장 제3작업반, 박천군 신평협동농장 제6작업반, 삼수군 관평협동농장 제2작업반 초급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과학농사의 주인이라는 자각을 안고 백가지농사일을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진행하여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높이였다.

쌀로써 당을 받들고 사회주의를 지키기 위해 담당포전에서 봄내여름내 땀흘리며 농사를 알심있게 지어 알곡생산계획을 넘쳐 수행한 다수확선구자들은 이루 헤아릴수 없이 많다.

당의 농업정책관철에서 실적을 올린 시, 군과 농장, 작업반들 그리고 다수확선구자들이 많이 배출된 단위들을 보면 공통적인 점이 있다.

일군들이 농사를 전적으로 책임지고 뼈를 깎아서라도 단위앞에 맡겨진 과업을 무조건 수행하려는 결사분투의 각오밑에 작전을 과학적으로 한데 기초하여 완강한 실천력을 발휘한것이다.

이것은 같은 조건에서 농사를 시작하였지만 뒤떨어진 단위에서 누구보다 각성해야 할 사람들은 일군들이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각 도, 시, 군일군들은 앞섰다고 자만하지 말고 뒤떨어진데서 교훈을 찾으며 분발하여 한해농사를 빨리 결속하고 다음해농사차비를 빈틈없이 갖추는데 총력을 집중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