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범죄에 대한 일본의 사죄, 배상을 요구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평화나비대전행동》과 국민주권실현 적페청산 대전운동본부가 10월 30일 대전에 있는 강제징용로동자상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일본정부와 전범기업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였다.

발언자들은 강제징용과 전쟁범죄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문제가 외교문제라는 미명하에 외면되고있다고 말하였다.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일본은 적대국가라고 하면서 그들은 이런 적과 야합하고 내통할것이 아니라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일제강제징용범죄에 대한 일본의 뻔뻔스럽고 로골적인 행태를 단호히 짓부시기 위한 투쟁에 나설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어 기자회견문이 랑독되였다.

회견문은 전범국가로서의 반성은커녕 오히려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할데 대한 대법원판결을 문제삼아 남조선을 상대로 경제보복조치를 취하고있는 일본을 단죄하였다.

회견문은 일본정부와 전범기업이 과거죄악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