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멘트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천내리세멘트공장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