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군사령부》의 해체를 요구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가 2일 《민낯을 드러내는 평화방해세력 유엔사》라는 제목으로 주권연구소 한 연구원의 글을 실었다.

글은 최근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전환을 계기로 《유엔군사령부》의 권한을 대폭 강화하고있다고 주장하였다.

글은 미국이 《유엔군사령부》를 내세워 남북철도련결을 위한 조사와 통일부 장관의 비무장지대출입을 가로막았다고 단죄하였다.

남조선집권자도 《유엔군사령부》의 허락을 받고서야 판문점에 발을 들여놓을수 있게 만들었다고 글은 개탄하였다.

이 모든 사실들은 미국이 《유엔군사령부》를 통해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를 통제하려 한다는것을 보여준다고 글은 까밝혔다.

글은 민족분렬을 조장하고 평화를 파괴하는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