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생산에서 중시한 문제

문평제련소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집짐승먹이문제를 풀기 위한 방도는 풀과 고기를 바꿀데 대한 당의 방침을 관철하는데 있습니다.》

문평제련소의 일군들은 종업원들에 대한 후방사업을 개선하는것이 가지는 중요성을 명심하고 축산에 큰 힘을 넣고있다.

그리하여 해마다 돼지와 오리, 염소, 토끼를 비롯한 많은 집짐승을 길러 종업원들의 식생활향상에 이바지하고있다.

비결은 여러가지 비알곡먹이를 적극 리용한데 있다.

축사주변에 큼직한 인공못을 만들어놓고 큰단백풀을 재배하여 집짐승먹이로 리용하고있는것이 그 대표적실례이다.

몇해전 제련소에서는 축사를 번듯하게 확장하고 우량품종의 집짐승종자도 마련하면서 축산을 적극 내밀었다.

이때 일군들이 축산물생산에 앞서 제일 관심한 문제의 하나는 비알곡먹이비중을 높이는것이였다.그런데 비알곡먹이를 어떻게 해결하겠는가 하는것이 문제였다.어디에 가서 많은 량의 비알곡먹이를 가져올데도 없었다.자연풀원천과 먹이풀밭으로 리용할 땅도 부족하였다.

서로의 지혜가 합쳐지는 속에 축사둘레를 따라 인공못을 만들고 큰단백풀을 재배하자는 의견이 제기되였다.모두가 축사의 위생방역상요구에도 부합되여 좋을것이라고 하면서 지지해나섰다.

그리하여 인공못건설이 진행되게 되였다.리종환과장을 비롯한 후방부문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인공못건설을 자체로 맡아할것을 결의해나섰다.

대다수가 녀성들이여서 힘들 때도 많았다.많은 토량을 처리하고 막돌을 져나르느라 손에 장알이 박히였지만 이들은 당의 축산정책을 기어이 관철할 열의밑에 이악하게 투쟁하였다.제련소일군들도 이 일을 적극 떠밀어주었다.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뜨거운 마음에 떠받들려 인공못이 건설되였다.

제련소에서는 인공못을 건설하면서 돼지나 오리우리바닥을 청소할 때 나오는 집짐승배설물이 흘러들게 하여 큰단백풀재배에 유리한 조건을 지어주었다.

관리공 김철옥동무의 말에 의하면 이렇게 건설한 인공못에서는 큰단백풀을 해마다 백수십t씩 수확한다고 한다.더우기 먹이풀밭에서처럼 비배관리를 할 필요가 없기때문에 로력을 절약하면서도 많은 량의 먹이풀을 거저 얻는것이나 다름없어 매우 실리적이라는것이였다.특히 큰단백풀은 오수정화능력이 있어 그것을 재배하면 환경보호에도 좋고 인공못에서 물고기를 기를수 있어 더욱 좋았다.

큰단백풀재배에서는 종자관리가 중요한 문제로 나서는데 겨우내 온실에서 키우던 큰단백풀을 4월경에 인공못으로 옮기고 7월부터 10월까지의 사이에 대대적으로 수확하여 집짐승먹이로 리용하였다.

그뿐이 아니다.축사주변의 빈땅들을 모조리 찾아내여 먹이풀밭을 조성하고 단백초를 수십t이나 거두어들이면서 비알곡먹이비중을 계속 높여나갔다.

겨울철에도 집짐승들의 비알곡먹이보장을 자체의 실정에 맞게 해결하기 위한 사업을 일관하게 내민것 역시 경험적이다.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는 절임한 수십t의 큰단백풀과 함께 말린 낟알짚과 먹이풀을 집짐승먹이로 리용하였다.

그외에도 대용먹이를 적극 리용한 실례는 많다.

이렇게 계절에 구애됨이 없이 비알곡먹이보장대책을 실속있게 따라세운 결과 제련소에서는 비알곡먹이비중을 훨씬 늘일수 있게 되였다.제련소에서 종업원들의 식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 진행한 결과 생산공정현대화공사에서 전진이 이룩되고있다.

현실은 이곳 일군들처럼 당의 축산정책을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실천에 구현하기 위해 사색하고 이악하게 노력할 때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홍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