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쑈군부독재자에 대한 법정심판을 주장

 

남조선 《경향신문》이 11일 사설을 통해 군부독재자 전두환역도를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사설은 신병관계로 5.18광주학살만행과 관련한 재판정에 나갈수 없다던 전두환이 골프를 치는 동영상이 공개되였다고 밝혔다.

무고한 광주시민들에게 기총사격을 가한 사실을 여러 사람이 증언하였으나 최근 공개된 1995년 5월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문건에도 5.18에 대한 검찰수사를 앞두고 전두환과 측근들이 대책회의를 벌려놓고 《헬기사격은 없었다.》는 방향으로 대응책을 론의한것으로 되여있다고 사설은 지적하였다.

사설은 광주학살만행에 대해 단 한번도 사죄한적이 없는 전두환이 이번에도 《광주는 나와 무관하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규탄하였다.

사설은 광주학살만행의 진상을 밝혀 전두환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