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계속혁신, 계속전진 앞으로!

사설

다음해농사차비에 력량을 집중하자

 

올해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한 사회주의농촌에서 다음해농사차비에 진입하였다.자력갱생정신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하려는것은 전체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한결같은 의지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우리앞에 나서고있는 가장 절박한 과업은 농사를 잘 지어 인민들의 식량문제를 해결하는것입니다.》

올해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당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알곡증산투쟁에 총궐기하여 고온과 가물, 태풍이 들이닥치는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에서도 좋은 결실을 안아왔다.

다음해 우리가 점령해야 할 알곡생산목표는 높다.승리에 자만하지 않고 난관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계속혁신, 계속전진하는것은 우리 인민의 혁명적기질이다.

각지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더욱 분발하여 다음해농사차비에 모든 힘을 총동원, 총집중하여야 한다.

다음해는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의 마지막해이다.

우리는 어떤 불리한 조건에 부닥친다고 하여도 전민총돌격전, 총결사전을 힘있게 벌려 경제건설에서 대혁신, 대비약을 이룩하여야 한다.

농업전선은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이다.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은 농업과 직결되여있다.

농업전선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이다.

지금 우리는 엄혹한 도전과 시련을 강행돌파하며 사회주의건설을 다그쳐나가고있다.우리가 잘살고 강해지는것을 바라지 않는 적대세력들은 걸음걸음 우리의 전진도상에 난관을 조성하고있다.농업부문에서 《쌀로써 사회주의를 지키자!》, 《쌀로써 우리 혁명을 보위하자!》라는 구호를 들고 알곡생산에서 통장훈을 불러야 우리 인민에게 커다란 신심과 용기를 북돋아주고 적대세력들에게는 드센 타격을 안겨 승리를 향하여 더 높이, 더 빨리 전진비약해나가는 사회주의조선의 강용한 기상을 남김없이 떨칠수 있다.

농사차비를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 다음해농사운명이 결정된다.

승리는 전투전에 마련된다는 말이 있듯이 농사차비를 잘하여야 알곡생산에서 성과를 이룩할수 있다.올해농사경험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알곡생산에서 앞선 농장들은 례외없이 지난해에 농사차비를 빈틈없이 잘한 단위들이다.

다음해농사차비에 모든 힘을 집중하는것, 이것이 현시기 농업부문앞에 나서고있는 기본과업이다.농촌들에서는 농사차비부터 착실히 하여 다음해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돌파구를 열어나가야 한다.

종자준비에 선차적인 힘을 넣어야 한다.

채종단위들에서는 지방별, 농장별수요에 따라 우량품종의 종자들을 원만히 보장하여야 한다.각지 농촌에서는 자기 고장의 기후풍토조건을 고려하여 수확고가 높으면서도 비료를 적게 요구하고 생육기일이 짧으며 가물과 비바람, 병충해 등 여러가지 피해에 잘 견디는 품종을 선택하고 종자확보와 그 보관대책을 빈틈없이 세워야 한다.

지력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

거름더미는 곧 쌀더미이다.농촌들에서는 유기질비료생산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가 은이 나게 하고 유기질비료원료원천을 적극 찾아 리용하며 도시거름을 실어들이기 위한 사업도 힘있게 벌려야 한다.우렝이유기농법을 널리 받아들이고 논판양어를 대대적으로 하여야 한다.

물확보에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한다.

물은 농업의 생명수이다.최근년간 지속적으로 나타나고있는 고온과 가물현상은 물확보사업의 중요성과 의의를 더욱 부각시켜주고있다.농촌들에서는 양수설비수리정비를 질적으로 하고 저류지건설, 졸짱박기와 굴포, 우물파기, 강하천보막이를 계획대로 내밀면서 물잡이를 다그쳐야 한다.물을 적게 쓰면서 흰쌀을 안전하게 생산할수 있는 중요한 방도의 하나인 밭벼재배를 장려하고 여러가지 물절약형농법을 대대적으로 도입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

농업부문 일군들은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분발해나서야 한다.

각 도, 시, 군, 농장의 일군들은 당정책의 운명이 자기들의 어깨우에 놓여있다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올해농사의 경험과 교훈을 충분히 분석종합한데 기초하여 다음해농사작전을 과학적으로 빈틈없이 짜고들며 력량과 수단을 농사차비에 총동원, 총집중하여야 한다.

영농물자와 자재를 해결하기 위한 작전을 치밀하게 세우고 끝장을 볼 때까지 실천해나가야 한다.

농업근로자들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

농업근로자들은 담당포전의 올해 정보당 수확고와 농사차비정형을 따져보고 우결함을 찾아 최고의 소출을 낼수 있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특히 포전별지력개선목표를 정확히 세우고 거름생산을 줄기차게 내밀면서 물, 모판자재, 중소농기구를 충분히 마련하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

올해농사경험은 과학농사의 주인이 되여야 다수확농민이 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농업근로자들은 과학농사에 다수확의 비결이 있다는것을 뼈에 새기고 고온과 가물, 태풍 등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을 극복할수 있는 농사방법을 열심히 배워 자기의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농촌당조직들과 근로단체조직들에서는 농업근로자들의 정신력을 최대로 분출시키기 위한 선전선동사업을 참신하게 벌려야 한다.사회주의증산경쟁운동, 다수확운동을 방법론있게 조직전개하여 어느 단위에서나 집단주의위력을 높이 발휘하게 하여야 한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농사는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천하지대본이라는것을 명심하고 다음해농사를 함께 책임진 립장에서 농촌을 적극 도와주기 위한 조직사업을 빈틈없이 짜고들어야 한다.

올해에 과학농사와 다수확열풍으로 온갖 불리한 조건을 이겨내고 좋은 결실을 안아온 우리 인민의 배심은 든든하며 신심은 드높다.

모두다 당의 농업정책을 높이 받들고 농사차비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다음해 알곡고지점령의 돌파구를 열어제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