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해농사차비를 실속있게

모판재료의 질보장에 모를 박고

운전군 관해협동농장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문제는 농업부문 일군들이 불리한 날씨조건에서도 농사를 잘 짓기 위하여 얼마나 머리를 쓰고 노력하는가 하는데 달려있습니다.》

운전군 관해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다음해농사차비에서 특별히 모를 박고 내미는것이 있다.

그것이 바로 모판재료의 하나인 벼모판종합영양제를 잘 만들기 위한 준비사업이다.여기서도 닭배설물확보에 힘을 넣고있다.

왜 이 문제를 중시하였는가.

올해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누구나 모를 잘 기르는데 다수확의 열쇠가 있다고 하면서 씨뿌리기로부터 모판관리에 이르기까지 적지 않은 품을 들이였다.그런데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의 영향으로 모가 튼튼히 자라지 못하여 더 거둘수 있는 성과도 거둘수 없었다.

이 사실을 놓고 일군들은 벼모를 과학기술적으로 키우는것이 한해농사에서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금 깊이 인식하게 되였다.

날씨가 나쁘다고 하늘을 탓할것이 아니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일해나갈 때 다수확의 담보를 마련할수 있다.교훈을 찾고 다음해에는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지어 더 많은 알곡을 생산하자.

그들은 이런 결심밑에 실한 벼모를 키우기 위한 준비사업을 예견성있게 해나갔다.

일군들은 벼모판종합영양제를 잘 만들기 위하여 작업반들에서 닭배설물을 충분히 확보하게 하였다.모든 농장원들에게 어린 모는 린부족에 매우 예민하다는것, 모가 린성분을 충분히 흡수해야 낮은 온도조건을 극복하고 뿌리발육이 촉진되여 초기생육이 왕성해질수 있다는것을 지난 시기 교훈과 결부하여 알기 쉽게 해설해주면서 그들을 앞장에서 이끌었다.

농장원들은 알곡증수에서 질좋은 벼모판종합영양제생산이 가지는 의의와 중요성을 깊이 명심하고 닭배설물확보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한편 농장에서는 가물과 큰물피해를 막을수 있도록 양수장과 배수문을 새로 건설하였으며 배수로를 내기 위한 사업도 힘있게 내밀고있다.

작업반별사회주의경쟁이 활발히 벌어지는 속에 농장의 농사차비성과는 확대되고있다.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