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해농사차비를 실속있게

매 영농공정을 과학적으로 따져가며

함주군 동봉협동농장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현시대는 과학농사의 시대이며 농업생산은 자연기후조건이 아니라 농업과학기술에 의하여 담보됩니다.》

함주군 동봉협동농장에서는 올해 동해지구의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에서도 다수확운동을 힘있게 벌려 성과를 거두었다.

농장일군들은 올해농사정형을 놓고 성과보다 교훈을 더 깊이 찾았다.

우리 농장이 어떤 단위인가.위대한 수령님께서 일찌기 동해지구 농사에서 본보기로 내세워주시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생애의 마지막시기까지 찾고 또 찾으시며 농사를 잘 짓도록 이끌어주신 가슴뜨거운 사연이 깃들어있는 농장이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멸의 령도업적을 알곡증산으로 길이 빛내이기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한다는 자각을 안고 일군들은 우량품종의 종자선정으로부터 시작하여 매 영농공정을 과학적으로 따져가며 다음해농사작전을 짜고들었다.

그 과정에 이들은 제1작업반에서 올해 잎덧비료주기를 부지런히 하여 알곡생산을 늘인 사실에 주목을 돌리게 되였다.이 작업반에 로력여유가 있어 이렇게 한것이 아니였다.구체적으로 료해해보니 이곳 초급일군들의 과학농사에 대한 옳은 관점에 비결이 있었다.이들은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짓기 위해 품들여 분무기를 준비하고 비배관리시기 잎덧비료주기를 집중적으로 하였다.부림소관리공을 비롯하여 일부 농장원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작업반원들이 잎덧비료주기를 하면서 그 회수를 늘이였다.이렇게 논벼생육에 좋은 조건을 마련해주니 불리한 날씨조건에서도 정보당 수확고를 높일수 있었다.

과학농사의 생활력을 확증해주는 이 사실은 농작물이 자라는 시기 여러가지 영양액주기를 기술적요구에 맞게 꾸준히 하는데도 알곡증산의 예비가 있다는것을 보여주었다.

일군들은 제1작업반의 경험을 일반화하여 비배관리의 과학화수준을 높이기 위한 준비를 잘 갖추는것을 농사차비에서 중요항목의 하나로 정하였다.그리고 실무적대책을 세우는 사업을 짜고들었다.

여기서 잘한것은 작업반들에 무엇을 어떻게 하라고 과업을 주고 집행을 요구하는 식으로가 아니라 과학농사조건을 마련해주는 방법으로 사업을 해나간것이다.작업반들에서 더 갖추어야 할 분무기를 해결하는 일을 일군들이 맡아안은것이 그 하나의 실례이다.

일군들은 영농공정을 앞당겨 수행하는 문제에도 관심을 돌리였다.

모판바람막이바자를 치는데 필요한 버팀대를 세우는 구뎅이파기를 가을철에 진행하도록 한 사실을 보자.

얼핏 보면 이 공정은 과학농사를 짓는데서 별로 중요하지 않은것 같지만 결코 소홀히 대할수 없는 일이였다.

그전처럼 농사철이 시작되여 한창 바쁜 시기에 한두개도 아닌 수많은 구뎅이를 파자면 적지 않은 로력과 시간을 들여야 하였다.그러면 씨뿌리기적기보장에 긴장성을 조성할수 있었다.

종전의 낡은 방식을 결정적으로 깨버려야 하였다.

일군들은 이런 관점에서 가을철에 모판자리준비와 함께 구뎅이파기를 앞당겨 완성하도록 일정계획을 세우고 적극 내밀었다.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