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생활향상을 위해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뜨거운 헌신의 자욱을 가슴깊이 새겨간다.

-평양제1백화점에서-


 

본사기자 리경미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