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수확지에서도 얼마든지 소출을 높일수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식량문제를 풀자면 당의 농업혁명방침을 철저히 관철하여 벌방지대이건 산간지대이건 어디서나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획기적으로 높여야 합니다.》

나라의 농업토지중에 저수확지가 적지 않다.하지만 여기서도 알곡생산을 늘일수 있다.

올해 비탈밭과 자갈밭, 석비레밭, 랭습지와 같은 땅에서도 높은 소출을 낸 단위와 농업근로자들이 이것을 실천으로 확증하였다.

저수확지에서 종전에 비해 알곡생산을 늘인 단위들의 농사조건이 다른데보다 더 좋은것은 없었다.있다면 이곳 일군들의 당정책관철에 대한 관점과 립장이 남달리 투철하며 절대성, 무조건성의 정신과 실천력이 강한것이였다.

강원도일군들의 경우가 그에 대해 잘 말해주고있다.

도안의 농촌들에는 비탈밭과 자갈밭이 많다.여기서 수확고를 높이는것은 도의 알곡생산성과를 좌우하는 관건적문제였다.

도일군들은 저수확지에서 알곡생산을 늘이는데 힘을 넣었다.특히 토양의 비옥도를 높이면서 농작물생육에 유리한 조건을 지어주는 강냉이원형재배방법을 대대적으로 도입하는데 주목을 돌리였다.

도당위원회에서 이 사업을 강력히 떠밀어주는 속에 금강군 현리, 속사, 신교협동농장에서는 정보당 수천개의 구뎅이를 파고 거름을 넣은 다음 강냉이를 심었다.그리고 청풀깔기를 비롯한 합리적인 영농방법들을 받아들여 지난 시기에 비해 정보당 강냉이생산량을 훨씬 늘이였다.

철원군 마방협동농장에서도 저수확지에서 강냉이 정보당 생산계획을 넘쳐 수행한것을 비롯하여 도적으로 많은 면적에 원형재배방법을 받아들여 일반재배한 포전들에 비해 소출을 높이였다.

일군들은 시대정신이 창조된 고장에 저수확지란 있을수 없다는 관점에서 모든 비탈밭과 자갈밭에 원형재배방법을 받아들일 목표를 세우고 그 준비사업을 박력있게 내밀었다.

비단 강원도에서만이 아니였다.서해지구와 동해지구는 물론 북부고지대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도 저수확지의 지력을 높이고 과학농법을 대담하게 적극적으로 도입하였다.

회령시 인계, 영광군 상중협동농장에는 모래와 자갈이 많은 논밭이 있다.이런 포전들에서 알곡소출을 높일수 있다고 하면 적지 않은 사람들이 꿈같은 소리라고 할것이다.농장들에서는 그 꿈을 현실로 펼쳐놓을 목표를 세웠다.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흙보산비료와 발효퇴비를 비롯한 질좋은 유기질비료생산계획을 넘쳐 해내면서 땅을 억척스레 걸구고 큰모에 의한 소식재배, 강냉이여러개체모아심기방법 등을 받아들이였다.지효성알비료도 주면서 비배관리를 잘하여 종전에 비해 정보당 수확고를 높이였다.

불타는 애국심과 무조건성의 정신은 불가능도 가능으로 전환시킨다.

삼수군 관평협동농장 제2작업반과 무산군 독소협동농장 직속분조원들은 땅타발을 하여서는 언제 가도 소출을 늘일수 없다는 자각을 안고 뼈심을 들여 지력을 높이였다.이에 기초하여 종자저온처리, 두줄모아심기, 겹재배방법을 받아들이고 질좋은 가루거름을 덧비료로 주면서 정성을 다하였다.결과 해발고가 높은 지대에서 정보당 알곡생산량을 늘이였다.

양덕군 태흥협동농장, 대관군 대안협동농장, 전천군 화암협동농장과 의주군 룡계협동농장 제1작업반을 비롯한 많은 단위에서도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지어 저수확지에서 알곡증산성과를 거두었다.

우에서 언급된 단위들의 경험은 무엇을 보여주는가.

그것은 일군들이 저수확지도 나라의 귀중한 땅이며 그것을 잘 가꾸는데 알곡생산을 늘이기 위한 방도의 하나가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당정책관철의 기수가 되여 대중을 이끌어나갈 때 척박한 땅에서도 얼마든지 알곡소출을 높일수 있다는것이다.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