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들 《국회》의장의 특별법개정안을 배격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련대를 비롯한 단체들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가지고 《국회》의장의 특별법개정안을 배격하였다.

발언자들은 《국회》의장이 내놓은 특별법개정안은 일제범죄의 책임을 남조선의 《정부》와 기업, 국민은 물론 세계민중에게까지 떠넘기는 안이라고 비난하였다.강제동원문제는 일본이 강제동원, 강제로동범죄사실을 인정하며 그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해야만 해결될수 있다고 그들은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