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령도따라 자력부강의 한길로 줄달음쳐온 자랑찬 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