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에서 온 병사의 소식으로 기쁨넘친다.

-평천구역 미래동 8인민반 박혜일동무의 가정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