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수령님께서 조국해방을 위한 길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혁명업적을 가슴깊이 새겨간다.

-건창숙영지에서-


 

 

본사기자 최충성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