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화수준을 높여 온실남새생산에서 혁신을 일으키자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잘 꾸려놓고

철산군남새온실에서

 

철산군남새온실 초급일군들과 종업원들이 온실남새생산을 늘여 인민들이 덕을 보게 할 열의밑에 오늘의 정면돌파전에 떨쳐나섰다.

이들은 지난해 군당위원회의 지도밑에 자체의 힘으로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잘 꾸려놓고 앞선 재배기술을 받아들여 온실남새생산을 늘인데 이어 올해에는 더 높은 목표를 제기하고 그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온실남새농사를 잘하면 사철 신선한 남새를 떨구지 않고 인민들에게 공급해줄수 있습니다.》

사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이 온실의 남새생산실적은 높지 못했다.

여러가지 원인이 있었지만 중요하게는 종업원들이 온실남새재배를 잘할수 있는 기술적준비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데 근본원인이 있었다.

단위면적당 생산목표가 높고 고정된 몇명의 인원으로 관리를 진행하는 온실남새재배에서는 종업원 한사람한사람이 다 자기 몫을 원만히 수행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로 나섰다.

초급일군들은 자기들의 사업을 심각히 돌이켜보았다.

당에서는 사철 신선한 남새를 생산하여 인민들의 식탁을 풍성하게 할것을 바라고있지 않는가.

남새생산을 늘이자면 결정적으로 종업원들의 기술기능수준을 높여야 한다.

인민생활향상에서 실질적인 성과들을 이룩해나갈데 대한 당의 숭고한 뜻을 다시한번 심장깊이 새기고 분발해나선 초급일군들의 일본새에서 근본적인 전환이 일어났다.그들은 우선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번듯하게 꾸리고 그것을 통하여 종업원들의 기술기능수준을 높이기로 하였다.

남새생산계획수행을 위한 바쁜 속에서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자체의 힘으로 꾸린다는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였다.

그러나 종업원들을 과학기술의 주인으로 만들어 남새생산에서 보다 큰 성과를 안아오려는 초급일군들에게 있어서 이것은 한시도 미룰수 없는 중요한 사업이였다.그들은 설비구입을 비롯한 모든 사업을 립체적으로 밀고나가면서 걸린 문제들을 앞장에서 적극 풀어나갔다.

이에 고무된 종업원들도 너도나도 떨쳐나 농업과학기술보급실꾸리기에 뜨거운 마음과 성실한 노력을 바치였다.

군협동농장경영위원회일군들도 더 많은 온실남새생산을 위하여 아글타글 노력하고있는 이들을 성심성의로 도와주었다.

결과 콤퓨터를 비롯한 설비들이 그쯘하게 갖추어진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이 번듯하게 꾸려지게 되였다.

초급일군들은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꾸려놓은데만 그치지 않고 그것이 실지 남새생산에서 은이 나도록 하는데 힘을 넣었다.

우선 종업원들이 온실남새재배와 관련한 선진기술을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통하여 꾸준히 배우도록 조직사업을 짜고들었다.뿐만아니라 앞선 재배기술을 종업원들에게 원리적으로 인식시키는 사업에도 중점을 두었다.

초급일군들은 해당 기관들과의 련계밑에 농업과학기술보급실에서 선진재배기술과 방법을 종업원들에게 충분히 그리고 마지막 한명이 다 리해할 때까지 여러번 반복해서 배워주었다.

결실은 좋았다.종업원들의 기술학습열의가 높아지고 더 많은 남새를 생산하기 위한 사색과 실천이 혁신적으로 전개되였다.

이들은 지난해에만도 많은 온실남새를 생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