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차비부터 과학적으로 깐지게 하여 다수확의 담보를 마련하자

한마음한뜻이 되여

 

락랑구역 송남협동농장 농산제4작업반 반장 윤창수동무와 작업반원들은 쌀로써 사회주의를 지킬 신념을 안고 한마음한뜻이 되여 포전마다에 애국의 구슬땀을 바쳐가고있다.

작업반장은 지난 10여년동안 자기 작업반을 알곡생산에서 앞장선 단위로 되게 하기 위하여 남모르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을 지켜선 높은 책임감을 안고 우리 당을 쌀로써 받드는 애국농민이 되자고 하면서 그는 작업반원들을 앞장에서 이끌어가고있다.

그는 올해 작업반원들과 함께 지난해의 농사경험과 교훈을 분석한데 기초하여 다수확을 내기 위한 높은 목표를 내걸었다.

과학농사의 성과도 높은 지력에 의해 담보된다.이것을 잘 알고있는 작업반원들은 서로 돕고 이끌면서 맡겨진 거름생산과제를 매일 넘쳐 수행하고있다.

작업반에서는 거름생산에서 이룩된 좋은 경험들을 널리 일반화하고있다.그리고 생산된 거름을 포전에 제때에 실어내기 위한 사업도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새해벽두부터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분발해나선 작업반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하여 당면한 거름생산실적은 계속 오르고있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