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고 법적배상하라

남조선진보단체 세계련대행동성명 발표

 

보도에 의하면 8일 남조선의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련대가 일본, 미국, 카나다, 뉴질랜드를 비롯한 여러 나라와 지역의 43개 단체가 수요시위를 시작한 때로부터 28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세계련대행동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1990년 11월 16일 남조선의 녀성단체들이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결성하였으며 일본군성노예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요구하여 수요시위를 진행해온데 대해 밝혔다.

그러나 전범국인 일본정부는 아직까지 과거 성노예범죄를 부정하고있다고 성명은 단죄하였다.

뿐만아니라 2015년 박근혜《정부》와의 불법적인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로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였다.》고 하면서 반성은커녕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나라로 만들고있다고 성명은 비난하였다.

성명은 일본정부가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고있는 평화비건립운동에 로골적으로 간섭하고 성노예피해자들의 인권회복활동마저 방해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일본정부는 전쟁범죄 인정하고 력사외곡 중단하라!

일본정부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고 법적배상하라!

일본정부는 피해자들의 인권회복활동에 대한 부당한 개입을 중단하라!

일본정부는 옳바른 력사를 교육하라!

《정부》는 일본정부의 《위로금》을 즉각 반환하라!

《정부》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일본정부에 문제해결을 요구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