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군을 최대의 애국으로 여기고

애국의 마음 안고 인민군군인들에 대한 원호사업을 잘해나가고있다.

-사동구역 두루2동 백영숙동무의 가정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