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한 생산잠재력을 총발동하여 경제건설전구들에 더 많은 전력을

현지보도

생산의 동음을 순간도 멈출수 없다

동평양화력발전소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경제의 기본동력인 전력문제해결에 큰 힘을 넣으며 선행부문과 중요공업부문들을 추켜세우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야 합니다.》

여기는 동평양화력발전소 전력생산현장이다.

전력생산성과로 당을 받들 드높은 결의를 만장약한 이곳 로동계급의 기상인양 모든 생산현장이 불도가니처럼 끓어번진다.그중에서도 열생산직장의 숨결이 더욱 높뛴다.

보이라의 숨결을 지켜선 이곳 직장의 조작실에서 긴장한 작업이 한창이다.

콤퓨터화면에 현시된 보이라내부의 기술적상태를 주의깊게 살피는 직장장 심상철동무의 눈빛에 발전설비들의 동음을 굳건히 지키려는 비상한 각오가 비껴흐르고있다.

여러 조작설비의 각종 계기바늘이 정상상태를 가리킨다.

교대장에게 보이라들의 가동상태에 대한 보고가 연방 들어온다.

《1호보이라증기압력 유지하라.2호보이라미분탄공급 증가하라.》

설비상태를 감시하던 교대장이 민활한 정황판단으로 보이라에 공급되는 석탄의 질과 변화되는 조건에 맞는 지령들을 연방 떨군다.

전력생산현장에서는 타빈직장의 로동자들이 순회점검을 진행하면서 발전설비들의 상태를 깐깐히 살핀다.

전력생산에서 자신들이 맡고있는 임무의 중요성을 자각한 운탄직장의 로동자들도 쉬임없이 돌아가는 운탄설비들의 곁에서 잠시도 떠나지 않고 자그마한 이상요소라도 생기지 않도록 책임성을 높인다.

현장에서 우리와 만난 발전소의 한 일군은 이렇게 말한다.

《지금 우리 로동계급의 열의가 대단합니다.어떻게 하나 한kW의 전력이라도 더 생산하겠다고 모두가 떨쳐나섰습니다.》

웅-웅-

수도의 하늘가로 발전설비들의 동음 기운차게 울려퍼진다.

경제건설전구들에 더 많은 전력을 보내주려는 이곳 로동계급의 앙양된 열의를 담아싣고.

조광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