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포시 온천군 송현리에서 고려초기의 석불상 발굴

 

고려초기의 석불상이 새로 발굴되여 보존유적으로 등록되였다.

당의 민족문화유산보호정책을 받들고 김일성종합대학 력사학부와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의 연구집단은 력사유적들에 대한 조사 및 발굴사업을 심화시키는 과정에 남포시 온천군 송현리에서 고려시기의 석불상을 찾아냈다.

백색화강석을 가공하여 만든 송현리석불상은 높이 235㎝, 너비 84~91㎝, 두께 22~26㎝인 몸체부분과 5각형에 가까운 통돌을 다듬은 앞면길이 140㎝, 측면너비 113㎝, 두께 23~24㎝인 받침대부분으로 되여있다.

석불상은 부처가 련꽃을 새긴 받침대우에 올라서있는 모습으로 형상되여있다.

받침대의 앞면에는 련꽃잎들이, 웃면에는 장식무늬가 새겨져있으며 중심부분에는 불상밑부분에 달린 촉(뿌리)을 고정시키기 위한 길이 35㎝, 너비 25㎝, 깊이 18㎝정도의 홈이 있다.

석불상에 대한 조사발굴시 전나무잎무늬가 새겨진 기와쪼각을 비롯한 고려시기의 기와쪼각들과 질그릇쪼각, 쇠활촉, 금속화페 등 여러가지 유물이 발견되였다.

학자들은 두손으로 약단지를 감싸쥐고있는 부처의 자세로 보아 약사여래상으로 보고있다.

석불상의 비례구조와 옷차림새, 받침대형상 등 여러가지 징표와 발굴과정에 나온 기와쪼각들의 사용시기에 대한 조사분석을 진행하여 이 불상의 제작 및 건립년대가 고려초기인 10세기초라는것을 해명하였다.

섬세하고 정교한 솜씨로 잘 다듬어진 송현리석불상은 우리 선조들의 우수한 재능과 슬기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귀중한 유산으로 되며 고려의 력사와 문화연구에서 의의를 가진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