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절의 대표적인 민속놀이들

 

예로부터 설명절을 특별히 장식하고 즐겁게 한것은 민속놀이였다.

대표적인 민속놀이로는 윷놀이, 널뛰기, 연띄우기 등이 있다.

윷놀이는 4개의 윷가락을 던져 엎어지거나 젖혀지는 결과를 가지고 말을 움직여 승부를 가르는 놀이이다.

집안식구들끼리는 방바닥에 깔개를 하나 펴고 편을 무어 놀았으며 남자들은 흔히 마당에다 멍석을 펴놓고 놀았다.

녀자들끼리는 밤윷이나 콩윷이라고 하면서 콩, 팥을 절반 쪼갠것을 가지고놀았다.

콩윷은 토시처럼 종이로 만것을 세워놓고 거기에 윷을 쏟아넣어 윷이 나는것을 보며 말을 썼다.아이들은 밤윷이나 장작윷을 가지고놀았다.

이처럼 윷놀이는 남녀로소 누구나 다같이 할수 있고 놀이방법과 형식이 다종다양한것으로 하여 설명절을 장식하는 대표적인 민속놀이로 우리 인민들속에서 널리 진행되여왔다.

널뛰기는 설명절과 정월대보름날에 성황을 이루던 녀성들의 놀이로서 마당에 멍석을 둘둘 말아서 고임목으로 하고 그우에 긴 널판을 가로놓은 다음 두사람이 판자 량끝에 마주 올라서서 구르며 놀았다.처음에는 잘 구르지 않으므로 널 한복판에 한사람이 올라앉아 구르는 편으로 이쪽저쪽 몸무게로 힘을 더해주어 구르는 사람들이 인차 뛰여오를수 있게 도와주었다.뛰는 사람들은 높이 뛰여올랐다가 떨어지는 힘으로 널판을 힘껏 굴러 상대편이 잘 뛰여오르게 하였다.녀인들은 빙 둘러서서 널뛰기를 구경하다가 한쪽 사람이 실수하여 널판에서 떨어지거나 피곤하면 다른 사람에게 자리를 넘겨주면서 즐겁게 놀았다.

연띄우기도 예로부터 아이들이 설명절에 즐긴 민속놀이였다.

아이들은 마을의 등판에 올라가 연띄우기를 하면서 연을 높이 솟구치게 하거나 내리꽂혔다가 다시 오르게도 하였고 연싸움놀이도 하였다.

연띄우기는 대체로 전해 초겨울부터 시작하여 정초를 거쳐 정월대보름까지 성황을 이루던 놀이였다.연이 높이 오르면 오를수록 연줄이 길게 풀려나가는데 연띄우기는 그 긴줄의 길이만큼 오래 살기를 념원한데서 생긴 놀이였다.

이밖에도 설명절에는 썰매타기, 팽이치기와 같은 민속놀이들도 널리 진행되였다.이러한 놀이들은 정서적이면서도 사람들의 체력단련에 도움을 주었다.

림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