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의 이름난 지방특산음식(4)

황해도음식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지방특산음식도 적극 발전시켜야 합니다.》

황해도음식은 구수하고 소박하면서도 푸짐한것이 특징이다.

-해주비빔밥

해주비빔밥은 흰쌀밥을 그릇에 담고 무친 고기들과 기름에 튀겨 가늘게 썬 두부, 버섯, 미나리, 도라지, 고사리 등을 얹은 다음 김을 구워서 부스러뜨려놓은 황해도지방의 특산음식이다.해주교반이라고도 한다.

해주비빔밥이 다른 지방의 비빔밥과 구별되는것은 지은 밥을 기름에 한번 볶고 거기에 수양산의 고사리와 바다에서 나는 김을 구워서 부스러뜨려 섞은것이다.

옛 문헌에 보기가 좋고 맛이 특이한 해주비빔밥에 대한 기록이 있는데 이것은 해주비빔밥이 오래전부터 전해오는 특색있는 지방음식이였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메시루떡

메시루떡은 소금을 둔 흰쌀가루에 당분과 물을 두어 고슬고슬하게 한 다음 시루에 록두, 깨고물과 함께 포개여 쌓아 쪄서 만든 황해도의 특산음식이다.

메시루떡은 주로 겨울철에 만들었는데 명절음식이나 잔치음식으로 많이 해먹군 하였다.

메시루떡은 신원지방의것이 제일 유명하였는데 이곳에 찾아온 손님들은 메시루떡맛을 보고야 돌아갔다고 한다.

-록두농마국수와 록두묵

록두농마국수는 록두농마로 만든 국수사리를 대접에 담고 그우에 김치와 고기, 오이, 양념을 놓고 육수물을 부어 만들었다.겨자장과 식초는 따로 내였다.

록두묵은 록두껍질을 벗겨 망에 갈아 자루에 거르어 앙금을 가라앉히고 가마에 웃물을 붓고 끓이다가 앙금을 조금씩 부어 익힌 다음 평평한 그릇에 퍼담아 식혀서 만들었다.

황해도지방에는 한해에 한번이상은 록두농마를 먹어야 건강할수 있다고 하면서 여름철에 반드시 록두농마국수와 록두묵을 해먹는 풍습이 있다.

-김국

황해도 옹진만일대에서 나오는 김은 그 맛이 유별하여 전국에 소문이 났는데 황해도사람들은 이것을 가지고 국을 비롯한 여러가지 음식을 만들어먹었다.

김국을 만들려면 먼저 단 남비에 기름을 두르고 채친 파를 넣은 다음 물을 부어 끓이다가 간을 맞추고 여기에 큼직큼직하게 뜯은 김을 넣고 닭알을 풀어둔다.깨소금을 쳐서 그릇에 담아낸다.

-고수김치

향신식물의 하나인 고수의 잎을 양념감에 섞어 만든 고수김치는 황해도지방의 특산음식의 하나이다.

고수김치는 우려낸 고수잎과 양념을 섞은것을 배추잎갈피에 넣어 만들었는데 고수의 특이한 향기가 김치에 배여들어 독특한 맛을 내였다.

황해도지방에서는 고수의 열매와 줄기, 잎을 조미료나 향신료로 많이 썼는데 고수잎만으로 김치를 담그기도 하였다.

사회과학원 민속학연구소 실장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