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교육혁명방침을 높이 받들고 교원대렬을 질적으로 강화하자

자질향상에서 틀어쥔 고리

리계순사리원사범대학에서

 

당중앙위원회 12월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관철을 위해 리계순사리원사범대학에서는 교원자질향상사업을 올해에 수행하여야 할 목표의 하나로 정하고 이 사업을 힘있게 내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교육발전은 교원들의 자질과 역할에 중요하게 달려있습니다.》

어느 교육단위에서나 교원자질은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

문제는 교원자질향상사업을 방법론있게 진행하는것이다.

대학에서는 이 사업을 추동하는 방도로서 두가지 사업에 힘을 넣고있다.

하나는 학위소유자대렬을 늘이는 사업이다.

일군들이 이 사업에 힘을 넣게 된데는 지난해 교원력량이 늘어나면서 낮아진 학위학직소유자비률을 높이자는데도 있지만 중요하게는 학위론문집필과정을 통하여 모든 교원들의 실력을 한단계 높이자는데 있었다.

이 사업에 교원대중을 적극 발동시키기 위한 방도도 명백하다.

대학일군들은 교수분담과 평가 등을 학위소유정형을 중심에 놓고 진행하면서 이 사업을 드세게 내밀고있다.

이것은 교원들의 열의를 더욱 분발시키고있다.

다른 하나는 교원들의 실력평가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방법이다.

실력평가항목으로서는 전공 및 외국어, 정보기술, 글쓰기 등으로 정하였다.

왜 일군들이 이 사업을 중시하게 되였는가.

지난해 대학에서는 새 교수방법창조사업을 밀고나가면서 일부 교원들의 외국어실력과 정보기술실력이 응당한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여 지장을 받은적이 있었다.새 교수방법창조사업을 통하여 교원들의 실력이 일정한 수준에 올라섰지만 아직도 이 분야의 실력을 높여주는데 많은 힘을 넣어야 하였다.

하여 대학에서는 올해부터 전공 및 외국어, 정보기술, 글쓰기 등을 항목으로 정하고 주마다 시험을 통하여 교원들에 대한 실력평가사업을 근기있게 밀고나가고있다.

이를 계기로 교원모두가 자질향상을 사활적인 요구로 여기고 전공과 외국어, 정보기술실력 등을 높이기 위해 학습을 정상화해나가고있다.

당중앙위원회 12월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관철을 위해 목표도 방도도 현실성있게 세우고 드세게 밀고나가는 일군들의 빈틈없는 작전은 대학에 자질향상열풍을 더욱 고조시키고있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