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를 자아내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

 

남조선에서 감염환자 발생

 

남조선의 《KBS》, 《CBS》방송들에 의하면 남조선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환자가 발생하여 우려를 자아내고있다고 한다.

24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의 호북성 무한시에 갔다온 사람들중 1명이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되였다는것이 확인되였으며 4명이 열이 나고 기침증세를 보여 격리되여있다고 밝혔다.

 

여러 나라에로 계속 전파

 

신형코로나비루스에 의한 전염병이 여러 나라에로 계속 전파되고있다.

24일 미보건당국은 국내에서 두번째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자를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일리노이스주에서 사는 감염자는 13일 중국의 무한에서 귀국한 후 며칠만에 증세를 보였다고 한다.

한편 일본에서는 25일 중국의 무한시에서 온 30대 녀성이 이 비루스에 감염된것을 확인하였다.이 녀성은 18일에 일본에 도착하였는데 4일째만에 열이 나고 기침증상이 나타났다고 한다.환자는 중국 무한시의 해산물시장에는 들리지 않았었다고 밝혔다.

일본후생로동성은 이로써 일본에서 감염자수가 3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하였다.

최근 프랑스의 빠리와 남부도시 보르도에서도 감염자들이 발생하였다.

이로 하여 프랑스는 유럽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자들이 발생한 첫 나라로 되였다.

또한 오스트랄리아의 빅토리아주와 말레이시아의 죠호르주, 네팔 까뜨만두에서 전염병환자들이 발생하였다.

 

중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을 막기 위한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