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의리에 대한 생각

 

인민의 절절한 그리움이 하늘땅에 차넘쳐 한줄기 바람결에도 가슴이 후더워지는 2월이다.

이 계절에 우리 인민이 더욱 깊이 새겨보게 되는 생각이 있다.

의리에 대한 생각이다.

조국과 인민을 위해 한평생을 초불처럼 태우신 위대한 장군님께 자식된 도리, 전사의 의리를 다하고있는가.

누구나가 자기의 심장에, 량심에 이렇게 물으며 지나온 삶을 돌이켜보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위대한 장군님을 우리 당과 인민의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모시고 장군님의 혁명생애와 불멸의 혁명업적을 길이 빛내여나가야 합니다.》

얼마전 우리는 취재길에서 삼지연시건설장으로 탄원해가는 나어린 한 청년을 만나게 되였다.그가 장하고 대견하여 우리가 거듭 칭찬을 하려 하자 청년은 량볼을 붉히며 말하였다.

《삼지연시가 어떤 고장입니까.저는 정말 삼지연시에 가보고싶었습니다.그런데 오늘에야 이렇게 소원이 풀렸습니다.제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의리란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잘 알고있습니다.》

그 청년은 아직 십대를 벗어나지 못한 애젊은 나이였다.그러나 그의 가슴속에는 참으로 깊고도 고결한 의리심이 간직되여있었다.

자식들이 낳아준 부모에게 효도를 다하는데서 기쁨과 행복을 찾고 그것을 너무나 응당한것으로 생각하는것처럼 우리 인민은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받들고 우리 당의 뜻을 꽃피우는것을 마땅한 의리로 여기고있다.

잊을수 없다.우리 장군님 한평생 인민을 위해 맞고맞으신 그 많은 눈과 비를, 넘고넘으신 이 나라의 높고낮은 령들과 찾고 또 찾으신 초소와 마을, 일터와 학교들을…

위대한 장군님의 눈물겨운 헌신과 열화같은 사랑은 우리 인민의 억척같은 의리의 뿌리이며 그 의리는 세월이 흘러도 변할수 없는 영원한것이다.

우리 인민의 투쟁력사에는 참된 의리를 지닌 인간들의 빛나는 모습들이 수많이 기록되여있다.

단두대에 올라서도 혁명의 승리가 보인다고 웨치던 항일혁명투사, 피끓는 가슴으로 불뿜는 적화점을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어제낀 전화의 영웅전사, 꽃나이청춘을 수령결사옹위의 길에 서슴없이 바친 대학생공화국영웅, 자연의 광란속에서 하나밖에 없는 살붙이를 잃으면서도 위대한 수령님들의 초상화를 품어안고 숨진 라선땅의 녀인…

길영조영웅이 남긴 자작시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아 나는 조선의 비행사이기에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비행사이기에

이 한몸 천쪼각, 만쪼각이 난대도

영광의 길에 뿌려지는

은빛꽃보라로 흩날리리

 

조국의 방선 그 어디서나 만날수 있는 평범하고 소박한 군인이 남긴 이 시구절은 우리의 가슴가슴을 얼마나 뜨겁게 울려주는가.전사의 의리를 생명처럼 간직하고 삶의 순간순간을 불태웠기에 그는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당과 수령에게 충성다할수 있은것이다.

실생활체험으로부터 형성된 이러한 의리는 총구앞에서도 꺾이지 않으며 절해고도에서도 변색을 모른다.

세상에 의리의 힘처럼 강한것은 없다.

의리, 이것이 있어 우리의 일심단결이 굳건하고 그 위력으로 우리 조선이 전진하는것이다.그것으로 뭉쳐 위대한 수령님들의 강국념원을 현실로 꽃피워가고있는것이다.

본사기자 리경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