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률높은 분무기를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해 창조적지혜를 합쳐간다.

-강서분무기공장에서-


 

 

본사기자 리동규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