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생산을 과학적으로

 

높은 증체률과 먹이보장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축산을 발전시키기 위하여서는 집짐승종자문제와 먹이문제를 풀고 사양관리를 개선하며 수의방역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합니다.》

운흥군 대덕협동농장 제2작업반에서 양기르기를 잘하고있다.비결은 먹이문제를 자체의 실정에 맞게 해결한데 있다.

먹이문제를 푸는것은 축산물생산을 늘이는데서 나서는 중요한 요구이다.

이것을 명심한 김영선동무를 비롯한 작업반원들은 년중 추운 날이 많은 고산지대의 조건을 잘 타산하여 먹이보장에 큰 힘을 넣었다.작업반에서는 풀판조성에 유리한 적지를 선정하여 지대정리를 품들여 하고 집짐승들이 잘 먹는 영양가높은 먹이풀을 심었으며 비배관리를 알심있게 하였다.그리하여 이들은 여기서 많은 먹이풀을 마련하였다.

작업반에서는 양방목을 과학적으로 하여 먹이문제를 풀었다.특히 겨울철에 방목을 잘하는데 각별한 관심을 돌렸다.일기조건을 잘 타산하여 눈이 오지 않는 날에 양들을 놓아길렀다.양지바른 곳에서 양들을 방목하여 마른 풀과 갓 돋아나기 시작하는 풀을 먹게 하였다.특히 겨울을 난 양들에게 콩물과 소금을 넉넉히 먹여 영양을 보충해주었으며 광물질먹이를 충분히 주었다.이렇게 하니 영양상태가 훨씬 좋아졌다.

작업반에서는 새끼양들에 대한 영양관리에 특별한 품을 넣었다.이 작업반의 양기르기경험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있다.

특파기자 전철주

 

생산원가를 낮춘 비결

 

신의주성서농장에서 축산에 힘을 넣어 성과를 거두고있다.농장에서는 해마다 많은 돼지와 닭, 오리를 기르고있다.여기에는 농장원 최현순동무의 노력이 적지 않게 깃들어있다.

몇년전 축산을 맡아할데 대한 과업을 받게 된 최현순동무는 돼지기르기를 통이 크게 벌릴것을 결심하고 달라붙었다.광물질과 영양성분이 풍부히 들어있는 첨가제를 리용하면 돼지의 소화흡수률이 높아져 빨리 크기때문에 한해에 얼마든지 2회전을 할수 있다는 타산에서였다.

그는 우선 알곡먹이비중을 낮추는데 큰 힘을 넣었다.앞선 축산단위들의 경험을 받아들여 닭과 돼지를 함께 기르면서 닭배설물을 돼지먹이로 리용하기 시작했다.100여마리의 닭에서 나오는 배설물을 균처리하여 먹이로 리용하니 적지 않은 예비가 조성되였다.그리고 먹이를 절약하기 위해 갈게도 푹 삶아 먹이였다.5월경부터는 풀원천이 많으므로 가을까지 부지런히 풀을 거두어들이였다.이렇게 끊임없이 사색하고 이악하게 노력하니 알곡먹이비중을 크게 낮추면서도 증체률을 높여 고기생산을 늘일수 있었다.

그는 겨울철돼지기르기에도 각별한 관심을 돌렸다.

온실조건에서 10여㎡짜리 돼지우리 한칸에 최고 20마리정도 넣고 무리사육을 하였는데 좋은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온도가 올라가고 돼지의 먹성도 좋아졌다.또한 회충구제를 비롯해서 수의방역에도 힘을 넣어 전염병에 의한 페사률을 극력 낮추었다.

누구나 애써 노력한다면 얼마든지 생산원가를 줄이면서도 많은 집짐승을 길러 큰 덕을 볼수 있다는것을 그의 경험이 잘 보여주고있다.

특파기자 김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