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과거에 감행한 날강도적인 조선문화재파괴와 략탈범죄(13)

민족건축유산에 대한 악랄한 파괴략탈책동

 

일제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건축력사를 보여주는 유산들에도 파괴략탈의 검은 마수를 뻗치였다.

고유한 조선식건축물은 합리적인 조형적형태, 여러가지 벽화와 채색장식 그리고 조각과 내부장식 등이 결합됨으로써 민족문화유산의 종합체로 불리웠다.

일제는 조선에 대한 침략을 개시한 첫날부터 식민지통치 전기간 건축문화유산에 대한 무자비한 파괴략탈을 일삼았다.일제는 건축문화유산에 대한 파괴략탈에 앞서 그를 위한 종합적인 《조사》에 달라붙었다.

조선강점이 보다 명백해지던 20세기초인 1902년 6월 일제는 도꾜제국대학에 명령하여 조선의 각지를 편답하면서 력대 왕궁을 비롯한 중요건축물과 문화재들을 깡그리 《조사》할것을 명령하였다.이 《중임》을 맡은자가 다름아닌 당시 도꾜제국대학 공과대학 조교수였던 세끼노 다다시였다.

당시 공과대학 학장이라는자는 세끼노에게 조선의 건축에 대한 사적연구범위를 넓게 잡고 진행하며 옛 건축물을 비롯한 전통적인 문화재를 샅샅이 《조사》하도록 과업을 주었다.

일제가 옛 건축물에 대한 《조사》를 선행시킨것은 그것이 지질, 력사, 사회, 민속 등을 포함한 모든 정신적 및 미적관념의 총체일뿐아니라 조선문화재의 총본산으로서 이것만 장악하면 조선의 문화재를 모조리 략탈할수 있었기때문이였다.

세끼노가 3년동안 완성한 우리 나라에 대한 건축조사보고서를 놓고 《일본에 있어서 침략중의 조선문화실상에 대한 기초자료로 되고 겸해서 수많은 조선문화재수탈의 장부적인 역할을 하였다.》고 한 사실을 놓고서도 《조사》의 침략적, 략탈적목적을 알수 있다.

세끼노는 일제침략군의 보호속에 수십일간 우리 나라의 곳곳을 싸다니며 여러 시대의 고적과 왕궁, 사원, 릉묘, 서원, 유물 등은 물론 미술공예품에 이르기까지 면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자기 나라로 돌아가 보고서를 작성하였다.보고서는 비공개적으로 인쇄되여 일제의 조선강점이 림박한 1905년 8월 정부에 제출되였다.

일제는 건축물《조사》를 통해 건축문화유산은 물론 조선문화재에 대한 종합적인 략탈대장을 만들어놓은데 기초하여 건축문화유산들을 대대적으로 파괴략탈하였다.

우리 나라를 강점한 후 일제는 조선봉건국가의 상징이며 대표적인 민족건축물인 경복궁을 비롯한 여러 황궁을 파괴소각하는데 본격적으로 달라붙었다.

이와 함께 일제는 궁전안의 많은 건물을 마구 팔아버리였다.

건축가의 탈을 쓴 한 일본놈은 1912년 건춘문안에 있던 비현각을 자기 집으로 옮겨지어놓고 설계사무소로 리용하다가 거리낌없이 불태워버렸다.또한 많은 건물이 일본놈들의 료리점이나 사원건물로 변하였다.

일제는 각종 모임, 전시회 등을 진행하면서 경복궁이 황궁으로서의 면모를 상실하게 만들었다.궁궐안에 남아있던 주요건물은 물론 7만 2 000평의 부지안에 있던 기타 건물들을 모두 허물고 5 200여평에 각종 진렬관을 새로 건설하게 함으로써 경복궁의 면모를 없애버리였다.

일제는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지배를 내외에 과시하는 한편 우리의 민족적전통의 대표적건물인 황궁의 명맥을 완전히 끊어버리기 위해 경복궁안에 식민지통치기관인 총독부청사를 건설하였다.뿐만아니라 새로운 건물들을 얼기설기 들여앉혀 궁성의 구조를 파괴하였다.조선총독부박물관, 조선총독부미술관을 새롭게 설치하는 한편 력사유적유물에 대한 파괴의 일환으로 전국각지의 유물들을 경복궁안에 들여다놓았는가 하면 1935년부터는 궁성안을 일반공개함으로써 조선황궁으로서의 이전 모습을 없애버렸다.

창경궁도 황궁으로서의 면모를 상실하고 일제가 우리 선조들의 무덤을 파헤치고 도굴한 고려청자기를 비롯한 유물들의 전시장, 동물원, 식물원으로 되여버리고말았다.

일제는 평양을 비롯한 주요도시들에 식민지통치를 위한 청사들과 침략군병영 및 헌병, 경찰서건물들을 세우면서 력사적인 건축문화유산들을 모조리 파괴하였다.

평양에서는 평안도감사본영, 애련당 등 옛 건물을 파괴하였고 병영, 신사, 도청, 병기제조소, 철도건설 등의 미명하에 만수대, 창광산, 해방산 등 평양내성, 중성의 수많은 고구려유적과 평양외성의 리방유적과 절간유적들을 파괴하였다.

일제는 조선의 건축문화유산들을 파괴하였을뿐아니라 비법적으로 략탈리용하거나 일본으로 빼돌렸다.

초대조선총독이였던 데라우찌는 경복궁의 건물을 헐어버릴 때 나온 건재를 자기의 고향으로 가져다가 《조선관》이라는 건물을 지어놓고 우리 나라에서 략탈한 수많은 문화재들을 뻐젓이 진렬해놓았다.

이놈의 본을 따 애련당을 헐어서 자기 집에 옮겨놓은 파렴치한도 있었다.

이상의 자료들은 일제가 감행한 조선의 건축문화유산에 대한 파괴략탈상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참으로 일제는 세계침략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극악하고 파렴치한 방법으로 우리 민족의 넋과 자부심을 유린말살하기 위해 피눈이 되여 날뛴 날강도무리, 천추에 용납 못할 범죄집단이였다.

본사기자 정원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