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남조선에서 감염자 9 137명, 사망자 127명

 

남조선에서 25일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자는 100명, 사망자는 7명이 추가로 발생하였다.

이로써 비루스감염자는 9 137명으로, 사망자는 127명으로 증가하였다.

서울, 경기도, 인천지역에서는 35명(서울 13명, 경기도 21명, 인천 1명), 대구, 경상북도지역에서는 19명(대구 14명, 경상북도 5명)이 추가로 확진되였다.

남조선에서 재감염현상이 계속 나타나 사회적론난이 일고있다.

경상북도 례천에서 사는 25살 난 확진자는 치료를 받고 지난 10일 병원에서 퇴원하였지만 17일 다시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경기도 시흥에서 사는 70대 로인이 완치된 후 6일만에 다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도 재감염자가 나타났다 한다.

25번째 확진자인 70대 녀성도 지난 2월 완쾌되여 퇴원한 후 일주일만에 다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항체는 시간이 지나면 점점 줄어들고 비루스는 변이되기때문에 재감염될수 있다고 설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