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신 불세출의 위인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기념일을 맞으며

피줄로 이어진 정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을 하늘로 여기며 인민의 행복을 위해서는 하늘의 별도 따오고 돌우에도 꽃을 피워야 한다는것이 우리 장군님께서 지니신 숭고한 인민관이였습니다.》

주체87(1998)년 1월 어느날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강도를 찾으시였던 때의 일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로상에서 갑자기 한 일군을 부르시고 이제 곧 평양으로 돌아가야겠다고 하시였다.

일군에게 있어서 뜻밖의 말씀이였다.

한동안 일군을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무척 괴로와하시며 방금전에 동무의 어머니가 운명하였다고 알려주시였다.

일군의 눈굽은 축축히 젖어들었다.

어머니를 잃은 슬픔도 컸지만 평범한 한 전사의 아픔을 두고 그토록 상심하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모습앞에서 자신을 다잡을수 없었던것이다.

잠시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갈리신 음성으로 다른 생각은 하지 말고 곧 떠나라고, 어머니한테 자신의 마음도 안고가라고, 눈길에 조심하라고 다정히 이르시였다.

혁명전사 한사람한사람을 따뜻한 정과 열로 품어안으시고 친어버이의 다심한 은정을 부어주시는 그이의 사랑이 일군의 가슴에 뜨겁게 흘러들었다.

이윽고 평양으로 달리는 차에 몸을 실은 일군의 머리속에는 몇해전 12월 어느날 몸소 자기의 집을 찾아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어머니와 나누신 사연깊은 이야기가 주마등처럼 떠올랐다.

어머니-장군님, 우리 인민들을 위해 험한 길을 걸으시는 장군님의 그 마음내를 저희들도 다 압니다.그래서 모두가 장군님만 믿고 따릅니다.장군님 계셔서 이 나라도 있고 저희들도 있는게 아니겠나요.

위대한 장군님-어머니, 인민이 있어 나라도 있고 조국도 있으며 이 김정일이도 있습니다.인민이 없는 김정일 없습니다.

어머니-아닙니다.장군님이 안계시면 우리 백성의 세상이 없습니다.제발 비니 몸을 돌보셔야 합니다.

위대한 장군님-고맙습니다.전 어머니와 같이 고생을 많이 한 좋은 우리 인민을 남들이 부러워하게 더 잘 먹이고 입혀 보란듯이 내세우렵니다.어머니가 장수하셔야 그날을 보실게 아닙니까.

어머니-장군님, 이 늙은게 한이 없습니다.장군님이 계시여 내 손자, 손녀들과 증손자들이 세상에 소리치며 잘살 그날이 눈에 선합니다.늘 험한 길을 다니시는데 길을 잘 살펴다니시고 끼니를 번지는 일이 없으면 하는게 소원입니다.

위대한 장군님-고맙습니다.어머니…

되새길수록 눈물없이는 들을수 없는 이야기였다.

진정 그것은 아껴주시는 마음과 따르며 바치고만싶은 마음이 따뜻한 정으로 새겨지고 령도자와 인민이 하나의 피줄처럼 이어진 가슴뜨거운 화폭이거니.

이것이 어찌 한 어머니의 심정만이랴.

우리 장군님을 친어버이로 모시고 사는 온 나라 인민들의 진정의 목소리였다.

일군은 마음속으로 이렇게 웨쳤다.

령도자와 인민이 하나의 사상과 뜻으로 뭉치고 불같은 혈연의 정으로 이어진 우리의 혼연일체의 위력을 당할 힘은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없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