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보장대책을 빈틈없이 세워 다수확의 담보를 마련하자

한방울도 허실함이 없이

덕성군 엄동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알곡증산의 중요한 예비의 하나는 물관리를 어떻게 하며 농작물의 생육조건에 맞게 물을 어떻게 대주는가 하는데 크게 달려있습니다.》

덕성군 엄동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귀중한 물을 한방울도 허실함이 없이 농사에 리용하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었다.그중의 하나가 이들이 올해에 들어와 진행한 저수지제방에 있는 구조물보수작업이다.

물론 농장에서는 지난 시기에도 해마다 이 사업을 진행하였다.하지만 구조물보수를 질적으로 하지 못하다보니 물허실이 적지 않았다.

지난해만 보더라도 고온과 가물이 지속되여 물이 절실히 필요하였지만 포전에 충분히 대지 못하였다.결과 일부 포전에서 알곡생산량이 떨어졌다.

어떤 일이 있어도 구조물보수에 품을 들여 저수지에 채워넣은 물을 한방울도 허실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이렇게 생각을 굳힌 농장일군들은 구조물보수를 진행하기 위한 통이 큰 작전을 세웠다.군에서 이들의 의견을 지지해주고 적극 도와나섰다.

일군들이 구조물보수를 하면서 주목을 돌린것이 있었다.물허실을 없애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우면서 보수작업을 하는것이였다.

저수지에는 항시적으로 산골물이 흘러들어 물이 계속 차게 된다.그러면 보수작업을 진행하기가 대단히 어렵다.때문에 저수지에 물이 더이상 차지 않게 해야만 작업을 할수 있었다.

그렇다면 귀중한 물을 그냥 버리겠는가.

이렇게 문제를 세운 일군들은 생각이 많았다.한방울의 물이라도 허실없이 리용하는 사람이 애국자이다.

이런 관점에서 일군들은 문제해결방도를 모색하였다.

집체적토의를 거듭하고 현장을 밟아보는 과정에 이들은 한가지 묘책을 찾았다.

저수지로 흘러드는 물을 림시물길을 형성하여 어느 한 곳에 잡아두도록 하는것이였다.이때 놓치지 않은것이 있었다.림시로 잡아둔 물이 위험계선의 높이까지 차는 경우에는 농장의 자체발전소로 흘러들게 하여 전기를 생산할수 있게 대책을 세우는것이였다.그 실현을 위한 사업이 구조물보수작업과 동시에 벌어졌다.

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일의 앞장에서 돌파구를 열어나갔다.일군들은 자재보장을 앞세우고 이신작칙하면서 대중을 이끌어나갔다.

날씨조건은 작업에 불리하였지만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보온대책을 철저히 세우면서 속도와 질을 다같이 보장해나갔다.힘들게만 여겨졌던 구조물보수작업은 모두의 불타는 열의와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 짧은 기간에 끝났다.

그리하여 농장에서는 한방울의 물도 허실하지 않고 충분히 확보할수 있게 되였다.

지금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해놓은 일에 만족함이 없이 당면한 영농작업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오은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