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업을 앞세워 대중을 생산적앙양에로 불러일으키고있다.

-만경대혁명사적지기념품공장에서-


 

 

    본사기자 김광림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