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냉이가을걷이를 최적기에 다그쳐 끝낼 열의 안고

집단주의위력을 높이 떨치며

 

시기별영농작업을 제때에 질적으로 하는데 알곡증산의 또 하나의 담보가 있다.이런 면에서 덕천시가 눈길을 끈다.

지금 시에서는 강냉이가을걷이가 한창이다.

가을걷이가 진행되는 어느 농장, 어느 포전에 가보아도 집단주의위력이 높이 발휘되는 속에 지난 시기보다 실적이 오르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촌에서 봄내여름내 애써 농사를 지어도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제때에 하지 않으면 숱한 낟알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시는 농경지의 대부분이 강냉이밭이다.

시일군들은 가을걷이를 와닥닥 끝내기 위한 방도를 강냉이가 익는족족 한개 포전씩 해제끼는데서 찾았다.

지난해 시에서는 이렇게 하여 가을걷이속도를 높인 좋은 경험이 있었다.운반수단을 효과적으로 리용하여 포전마다 그날 수확한 강냉이를 그날로 실어들일수 있었다.

결과 다음날 강냉이를 다 실어들이지 못한 포전들에 다시 로력과 운반수단을 배치하던 편향을 극복할수 있었다.

이것은 로력과 운반수단리용에서의 분산성을 없애고 시적으로 가을걷이를 빨리 끝내게 하는데서 큰 은을 냈다.

올해 태풍의 영향으로 농작물이 넘어지고 일부 포전이 침수되는 등 일정한 피해를 받은 조건에서 소출감소를 최대로 줄이기 위해서는 가을걷이작전을 더욱 짜고들어야 했다.

이로부터 시일군들은 하나는 전체를 위하고 전체는 하나를 위하는 집단주의정신을 높이 발양시켜 가을걷이속도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귀중한 낟알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기 위한 작전을 펼치였다.

그리고 조직사업을 짜고들면서 필요한 대책들을 예견성있게 세워나갔다.

승리는 전투전에 마련된다는 말이 있듯이 사전준비에 품을 들이였다.

운반이자 가을걷이속도인것만큼 화물자동차와 뜨락또르들의 만가동보장대책을 빈틈없이 세웠다.

특히 파수지를 리용하여 대용연유를 생산함으로써 부족되는 연유를 보충하였다.대용연유생산에 필요한 파수지는 군중동원의 방법으로 해결하였다.

이런 준비에 기초하여 시에서는 강냉이가을걷이를 본격적으로 내밀었다.

여기서 놓치지 않은것이 있었다.모든 농장원들이 작업을 진행하면서 한알의 낟알도 허실하지 않도록 하는데 각별한 관심을 돌리게 한것이다.

농장들에서 매 조가 한개 포전씩 타고앉아 경쟁적으로 가을걷이를 다그쳤다.

모든 공정이 빈틈없이 맞물려나갔다.

어느 조에서나 농장원들이 마음과 힘을 합쳐 가을걷이를 해제끼니 로력과 운반수단의 긴장성이 자연히 풀리였다.

가을하는족족 그날로 운반까지 끝낸 포전들이 늘어날수록 해당 포전들을 담당했던 농장원들이 다음가을걷이대상들에 더 집중되게 되였다.

운반수단들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분산적으로 가을걷이를 하는데 비해 작업능률을 몇배나 높일수 있었다.

농사의 첫시작도 그렇지만 마지막결속을 잘하는것 역시 알곡수확고를 최대로 높이기 위한 중요한 고리이다.

이것을 명심한 시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당창건 75돐과 당 제8차대회를 자랑찬 로력적성과로 맞이할 불같은 일념 안고 가을걷이를 더욱 책임적으로 해나가고있다.

본사기자 오은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