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할 열의로 들끓는 사회주의협동벌

애국의 한마음이면 못해낼 일이 없다

 

각지 농촌들에서 농작물비배관리와 가을걷이성과가 날을 따라 확대되고있다.

쌀로써 당을 받들 신념과 애국열의로 심장을 불태우며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올해 알곡생산목표점령을 위해 힘차게 전진하고있다.

낟알여문률과 천알질량을 늘이는 동시에 곡식이 익는족족 제때에 거두어들여 소출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 이악하게 노력하는 이들의 가슴에서는 오늘의 투쟁에서 자신들의 애국심을 검증받겠다는 불같은 각오가 끓어번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사를 잘 짓자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한해농사에서 매우 관건적인 시기인 지금은 봄내여름내 전야에 나래치던 다수확열풍이 꺼질줄 모르는 애국의 불길로 보다 거세차게 타올라야 할 때이다.

올해의 불리한 날씨와 자연재해로 하여 농작물생육은 일정하게 지장을 받았다.그러나 이것이 결코 다수확을 내지 못할 근거로 될수 없다는것이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한결같은 목소리이다.

돌이켜보면 지난 시기 우리의 농업생산이 자연의 도전에 부닥친적이 한두번이 아니였다.자연의 광란보다 더 엄혹한 시련과 난관에 맞다든 때도 있었다.

하지만 가렬한 전쟁의 불구름이 휩쓸었던 시기에도 이 땅에서 농업생산은 힘있게 벌어졌다.

애국심은 결코 조건이 좋아서 발현되는것이 아니다.

자기를 키워주고 내세워준 당과 수령의 크나큰 은덕과 조국의 귀중함을 뼈에 새기고 한몸 다 바쳐 보답하려는 신념이 투철하다면 어떤 환경에서나 변함없이 애국에 살며 알곡생산을 늘일수 있다.

오늘의 난관이 아무리 크다고 하더라도 적기의 맹폭격속에서 밭을 갈고 씨를 뿌리던 전쟁시기와는 대비할바가 못된다.

우리에게는 실천에서 그 정당성이 뚜렷이 확증된 당의 농업정책이 있고 3대혁명의 기치높이 농촌에서의 사상, 기술, 문화혁명을 힘있게 벌려 마련한 농업생산의 튼튼한 토대와 우월한 농업지도체계가 있다.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그 생활력을 높이 발양시키면서 애국심의 열도를 백배해나갈 때 알곡증산의 활로를 열어제낄수 있다.

알곡고지점령에로 나아가는 진군대오의 기수들인 일군들의 어깨에 무거운 짐이 실려있다.그것을 억척같이 떠메고나갈수 있는 힘의 원천은 바로 불타는 충성심과 열렬한 애국심에 있다.

여러가지 영양액을 생산리용하여 농작물생육상태를 개선하는것과 함께 곡식이 익는족족 가을하는것을 비롯한 영농사업들은 그 하나하나가 다 헐치 않고 품을 들여야 할 일들이다.그러나 자기가 만짐을 지고 나라의 부담을 덜며 당에서 걱정하는 문제를 기어이 풀겠다고 나선 일군은 알곡증산의 길을 반드시 열어나간다.자기 지역과 농장에서 알곡 정보당 수확고를 높이자면 어떤 문제를 풀어야 하는가를 정확히 파악한 다음 그 해결에 집중적으로 달라붙어 과학기술로 돌파구를 열어나가며 끝장을 보는 기풍을 발휘한다면 다수확이란 결코 점령 못할 요새가 아니다.

우리의 농업근로자들은 그저 하늘만 올려다보며 땅을 다루는 순수한 농민이 아니다.자기의 사상과 제도를 믿고 농사를 짓는 애국농민이 되겠다는 각오를 가지는것이 중요하다.계급투쟁의 전초선에 서서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매우 큰일을 하고있으며 그 누구도 대신할수 없는 중요한 위치에 서있다는것을 똑바로 자각한 농업근로자들의 힘은 무한하다.

농장포전, 나의 포전에서의 수확고를 놓고 애국심을 검증받겠다는 열의밑에 농작물 한포기한포기를 성실한 땀과 노력으로 가꾼다면 반드시 알찬 열매가 맺히게 되며 한알의 낟알도 허실없이 거두어들일수 있다.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여, 자기 지역과 농장, 자기 담당포전에서의 농작물비배관리와 가을걷이에서 빈구석이 있으면 나라의 쌀독이 곯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모든 일을 애국의 마음이 속속들이 슴배이도록 끝까지 책임적으로 함으로써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하자.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