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수확으로 들끓는 백두대지

량강도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량강도에서 감자농사를 잘하여 혁신을 일으켜야 하겠습니다.》

량강도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지원자들이 감자수확을 최적기에 다그쳐 끝내기 위한 과감한 돌격전을 벌리고있다.

뜻깊은 당창건 75돐을 맞는 올해에 감자산을 높이 쌓아올릴 만만한 투지를 안고 떨쳐나선 이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하여 지금 감자수확실적은 날을 따라 높아지고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감자수확을 최적기에 질적으로 끝내기 위한 사업에로 대중을 힘있게 불러일으키는 조직정치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리고있다.

도에서는 빈틈없이 세운 일정계획이 정확히 수행되도록 매일 실적을 총화하면서 로력과 수단을 총동원하여 감자수확을 와닥닥 해제끼도록 조직사업을 짜고들고있다.

굴지의 감자산지들인 삼지연시와 대홍단, 백암군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지원자들이 경쟁열을 고조시키며 감자수확실적을 높여나가고있다.

삼지연시에서는 로력배치를 짜고들고 수송수단을 남김없이 동원하여 매일 많은 면적의 감자수확을 진행하는 한편 삼지연감자가루생산공장의 생산공정을 만부하로 돌려 수확한 감자가 제때에 저장 및 가공처리되도록 하고있다.

대홍단군에서는 감자수확기를 비롯한 기계화수단들의 가동률을 최대로 높여 감자수확을 일정계획대로 내밀고있다.

감자수확에 떨쳐나선 백암군과 갑산군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지원자들의 투쟁열의도 이만저만 아니다.

백암군에서는 감자수확면적이 많은 조건에 맞게 계획을 높이 세우고 그에 대한 총화와 평가사업을 짜고들어 실적을 올리고있다.갑산군에서는 포전별감자수확시기를 날자별로 과학적으로 정하고 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도록 하고있다.

운흥, 보천, 풍서, 삼수군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과 지원자들도 백두대지에 감자풍작을 안아올 불같은 열의에 넘쳐 감자수확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전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