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동상에

조선로동당창건 75돐을 맞으며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장병들 꽃바구니 진정

 

경사스러운 10월의 조국강산에 우리 당의 창건자, 건설자이시며 영원한 수령이신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김정일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의 정이 뜨겁게 넘쳐흐르고있다.

조선로동당창건 75돐을 끝없는 환희와 격정속에 맞이하는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장병들이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을 찾아 꽃바구니를 진정하고 삼가 인사를 드리였다.

만수대언덕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동상으로 그리움의 대하가 끝없이 굽이쳤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에 당, 정권, 무력기관, 사회단체, 성, 중앙기관, 조선인민군, 사회안전군 부대, 평양시내 각급 기관, 기업소, 공장, 대학 등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와 꽃다발들이 진정되였다.

또한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가 진정되였다.

군중들은 근로인민대중의 혁명적당을 창건하시고 장장 75성상 곧바른 승리의 한길로 줄기차게 이끄시여 우리 인민의 존엄과 지위를 력사상 최고의 높이에 올려세워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영원불멸할 업적을 가슴뜨겁게 되새기며 절세위인들의 동상을 우러러 삼가 인사를 드리였다.

김일성종합대학, 만수대창작사를 비롯한 수도의 여러곳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과 태양상에도 군중들의 물결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장병들도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과 태양상을 찾아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였다.

전체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더욱 철통같이 뭉쳐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당건설업적을 길이 빛내이며 80일전투의 전구마다에서 위훈을 떨쳐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를 자랑찬 로력적성과로 맞이할 열의에 충만되여있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