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일본이 침략력사를 바로 보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

 

중국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이 18일 일본이 침략력사를 바로 보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17일 일본수상 스가가 야스구니진쟈에 공물을 봉납하고 개별적인 국회의원들이 진쟈를 참배한것과 관련하여 대변인은 일본의 부정적인 행위는 침략력사를 대하는 그들의 그릇된 태도를 또다시 보여주었다고 말하였다.

대변인은 일본군국주의의 해외침략전쟁의 정신적도구로, 상징으로 되고있는 야스구니진쟈에는 침략전쟁에서 중죄를 범한 14명의 특급전범자의 위패가 보관되여있다고 밝혔다.